정치 >

與, 尹 막말 논란 수습에 진땀…文 '혼밥' 李 '형수 욕설'로 맞불(종합)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수습에 진땀을 흘렸다. 특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해당 논란에 대해 "국민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지적하자 이 대표의 과거 '형수 욕설 논란'을 재소환하며 맞불 놓았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중국 방문 당시) 혼밥(혼자 밥을 먹는) 문제부터 여러 가지 있었다"며 "대통령이 외교 활동을 하는 동안 그것이 국내 정쟁 대상이 돼서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생각을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며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로서 국익을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격려해주시는 그런 자세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당 정책위의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국민이 가장 굴욕감을 심하게 느끼고, 자존감이 훼손되었던 일은 이재명 대표님이 대한민국 여당 대선 후보가 됐던 일"이라며 "젊은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말 중 '낄끼빠빠'(낄 때 끼고, 빠질 때 빠지다)라는 단어가 있다. 지금 이 대표가 나설 때인가"라고 윤 대통령의 발언을 공개 비판한 이 대표를 겨냥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도 이 대표를 향해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 대표"라며 "자신의 형과 형수를 향한 인격 말살 수준의 언어를 생각해보라"고 꼬집었다.

권 의원은 "지난 대선 때 이 대표는 눈물을 흘리며 '상처 그만 헤집어 달라'고 호소했다.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던 것"이라며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

홍문표 의원은 이날 YTN '박지훈의 뉴스킹'에서 "미국·영국·캐나다 (순방 일정) 전체를 놓고 보면 우리가 상당한 수확도 있다고 총평을 하고 싶다"며 "민주당이나 일부 언론에서 뿌리를 흔들려고 하는 모습은, 대한민국에서 같이 정치를 하는 파트너 정당으로서 좀 지나치다" 말했다.

정미경 전 최고위원은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통령의 실수고, 어떻게 보면 사적으로 참모들과 혼잣말 또는 가볍게 얘기한 건데 그게 카메라에 잡혔을 것"이라며 "국익을 생각했을 때 좀 더 높은 차원에서, 방송에서 이것을 공식적으로 트는 게 맞느냐"라고 윤 대통령을 엄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