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시, BTS콘서트 대비 종합적인 지원대책 점검

기사내용 요약
관람객 수용대책, 안전대책, 교통수송대책 등 점검
6개 분야 대책반 구성, 총괄지원TF 운영

[부산=뉴시스] 부산시는 23일 오전 박형준 시장 주재로 BTS콘서트 대비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점검하는 회의를 개최했다.(사진=부산시청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부산시는 23일 오전 박형준 시장 주재로 BTS콘서트 대비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점검하는 회의를 개최했다.(사진=부산시청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백재현 기자 = 부산시는 23일 오전 박형준 시장 주재로 오는 10월 15일 개최 예정인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BTS 콘서트’의 차질 없는 지원을 위해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시는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기획, 교통·수송, 수용태세, 안전, 라이브플레이, 홍보 등 6개 분야별로 대책반을 구성해서 총괄지원TF를 운영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대책반별 준비상황을 보고하고, ▲관람객 수용대책 ▲안전대책 ▲교통수송대책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점검했다.

관람객 수용대책에서는 지난 15일부터 운영 중인 ‘숙박요금 신고센터’와 점검반 활동 강화, 주요관문·관광안내소 등 안내·통역요원 집중 배치, 공연장 주변 밤샘 텐트족 관람객 안전 지원, 따뜻한 손님맞이 범시민 캠페인, 관광객 대상 이벤트 등 관광도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세부적으로 논의했다.

안전대책에서는 부산지역 응급의료기관과 권역외상센터 비상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전 세계 아미의 입국이 예상되는 만큼 해외입국자 PCR검사소를 확충할 예정이다.

메인 공연장인 아시아드주경기장과 라이브플레이 장소인 북항과 해운대 해수욕장 등 공연장 안전을 위해 4회에 걸쳐 점검에 나서며, 이날 10시부터 점검에 들어갔다. 또한 공연장 주변 348대의 CCTV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CCTV도 추가로 설치키로 했다.

교통수송대책에서에는 대중교통 확충과 주차 공간 확보로 관람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도시철도 증편, 시내·마을버스 증차, 택시 부제 해제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대중교통을 최대한 확보할 예정이다.

경기장 시설 내 주차장은 물론 인근 시설에 임시주차장을 최대한 확보하며, 특히 단체 버스 관람객을 위해 420면 규모의 버스전용 임시주차장을 운영할 계획으로 9월말께 세부사항을 조정 보완하여 교통소통종합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시는 10월 초에는 공연 지원 종합대책을 확정하고 이후 몇 차례 점검 회의를 거친 후 분야별 대책반 운영을 통해 공연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때까지 시정의 역량을 총동원하고, 관계기관과 완벽한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tbria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