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연 300억달러 필요한 국민연금, 한은과 100억달러 통화스와프

[fn마켓워치]연 300억달러 필요한 국민연금, 한은과 100억달러 통화스와프

[fn마켓워치]연 300억달러 필요한 국민연금, 한은과 100억달러 통화스와프


[파이낸셜뉴스] 연도별 약 300억 달러(일 평균 약 1억달러) 해외투자를 하는 국민연금이 한국은행과 100억달러 규모 통화스와프 거래를 추진한다. 한국은행을 통해 달러를 조달하는 것이다. 각 건별 만기는 6개월 또는 12개월로 설정한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는 23일 국민연금이 한국은행과 올해 말까지 100억 달러 한도 내에서 외환 스와프 거래를 추진키로 했다고 의결했다. 최근 달러 유동성이 부족한 만큼 시장을 통하지 않고 외환을 조달할 수 있어 외환시장의 수급 안정화에도 기여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해외 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외환시장을 통해 미리 조달하는 방안(선조달)도 진행한다. 지금까지 선조달이 허용되지 않아 해외투자 시 외환을 집중 매수해야 했다. 주식 등 각 자산군과 외환간에는 음(-)의 상관관계가 존재해 해외주식 등의 저가매수가 필요한 시점에서 비싼 가격으로 외환을 매수해야 하는 문제를 겪기도 했다.

국민연금은 "향후에는 월 10억 달러 한도 내에서 선조달이 가능해 국민연금은 해외투자에 필요한 자금을 외환시장에서 분산하여 매수함으로써, 외화 조달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정부 또는 중앙은행과의 외환 스왑 거래는 월 10억달러 한도에서 제외한다"며 "외화 단기자금 한도를 6억달러에서 30억 달러(분기별 일 평균 잔고액)로 상향하는 것이 골자인 '국민연금기금 운용지침 개정(안)'도 심의·의결했다. 한도를 넘어서는 외화자산의 회수가 발생하면 달러를 원화로 환전하고 재투자 시 다시 달러로 환전해야 했다. 해외투자 규모(약 3300억 달러)를 고려하면 현재 한도는 지나치게 낮아 불필요한 외환거래가 빈번히 발생했다. 이번 외화 단기자금 한도 상향 조치로 불필요한 환전비용이 절감되고, 대규모 해외자산의 회수로 인한 외환시장의 충격이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국민연금은 단기자금의 기회비용을 고려해 실제 외화 단기자금의 규모를 최소화하면서 운용한다는 계획이다.

수책위로 대표소송을 일원화하는 것이 골자인 '수탁자책임활동에 관한 지침 개정(안)은 합의에 이르지 않은 안건들은 소위원회에서 추가 논의키로 했다.
그 논의결과를 포함한 안을 기금위에 상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2022년 국민연금 급여지급과 실업크레딧 지원사업의 부족 예산 약 3조5000억원을 확보하기 위한 국민연금기금운용계획 변경(안)도 심의·의결했다. 구직급여 수급자가 연금보험료 납부를 희망하는 경우, 보험료 75%를 지원하고 그 기간을 가입기간으로 추가 산입하는 제도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