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여중생 2명 성폭행한 라이베리아 남성들 "외교관" 주장 (종합)

부산동부경찰서 전경. ⓒ News1 백창훈 기자
부산동부경찰서 전경. ⓒ News1 백창훈 기자


(부산=뉴스1) 백창훈 기자 = 부산에서 열리는 국제행사에 참여한 라이베리아 국적의 공무원 2명이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동부경찰서는 국내에 출장 온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라이베리아 공무원 A씨(50대)와 B씨(30대)는 22일 밤 11시쯤 부산 동구 한 호텔 방에서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 여성의 지인이 "친구 2명이 외국인에게 잡혀 있다"고 112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부산역 인근에서 우연히 만난 여중생들을 호텔로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A·B씨는 국제해사기구(IMO) 초청으로 국내의 한 교육 프로그램에 참석하기 위해 한국에 방문했다.
피의자들은 검거 당시 외교관여권을 소지했으며, 범행 뒤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경찰은 국내 근무를 위해 부여 받은 외교관신분이 아니어서 외교관 면책특권을 규정한 비엔나협약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