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홍콩, 입국자 호텔 격리 2년여만에 폐지…26일부터 시행

기사내용 요약
호텔격리 폐지 대신 3일간 추적 관찰

[홍콩=AP/뉴시스] 23일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승객들이 격리 호텔로 향하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오는 26일부터 홍콩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규정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2022.09.23.
[홍콩=AP/뉴시스] 23일 홍콩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승객들이 격리 호텔로 향하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오는 26일부터 홍콩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규정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2022.09.23.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홍콩 정부는 2년 넘게 시행돼 온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규정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23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오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새로운 방역 규정은 오는 26일부터 적용된다”고 밝혔다.

대신 입국자는 입국 이후 3일간 건강 추적 관찰 대상이 된다. 3일이 지난 이후 음성 진단을 받으면 식당, 술집 등 출입이 가능해 진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가 발병한 직후인 지난 2020년 3월 국경을 걸어 잠궜고, 2020년 12월부터는 입국을 허용하는 대신 최장 21일까지 호텔 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엄격한 방역 조치를 시행해 왔다. 또한 호텔 격리기간 확진 판정을 받으면 정부 지정 격리 시설에 이송됐다.

앞서 지난달 12일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기간을 7일에서 3일로 줄인 바 있다.


홍콩에서는 엄격한 방역 정책 시행으로 불만이 고조돼 왔다. 홍콩 경제계와 보건 전문가들은 정부에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리 장관은 "이번 조치는 리스크와 경제성장 사이에 균형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면서 "위기를 통제하는 전제 하에 홍콩의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