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라두카누, 3경기 연속 무실세트 승리…코리아오픈 4강 진출

에마 라두카누(영국)가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은행 WTA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2회전 니나 위크마이어(벨기에)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둔 후 팬들을 응시하고 있다. 2022.9.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에마 라두카누(영국)가 2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은행 WTA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2회전 니나 위크마이어(벨기에)와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둔 후 팬들을 응시하고 있다. 2022.9.22/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엠마 라두카누(77위·영국)가 코리아오픈 단식 4강에 올랐다.

라두카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1750달러) 단식 8강에서 3번 시드 마그다 리네트(51위·폴란드)를 2-0(6-2 6-2)으로 꺾고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지난해 US 오픈 우승 이후 출전한 투어 대회 최고 성적이 8강이었던 라두카누는 코리아오픈에서 최고 성적을 냈다.

앞선 두 경기를 무실세트로 잡아내며 쾌조의 컨디션을 뽐낸 라두카누는 이날 경기에서도 가벼운 몸놀림으로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1세트 라두카누의 첫 번째 서브 포인트 득점 확률은 100%(12/12)에 달했다.

라두카누는 2세트 게임스코어 0-1에서 자신의 첫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당할 위기를 맞았지만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듀스 끝에 승리했다.

위기를 넘기자 라두카누는 다시 힘을 냈다.

연속으로 리네트의 서브게임을 브레이크, 4-1로 달아났다. 승기를 잡은 라두카누는 큰 어려움 없이 2세트도 가져가며 4강 진출의 기쁨을 누렸다. 승리까지 걸린 시간은 1시간17분이었다.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8강 상대인 리네트는 힘든 상대다.
투어 경험이 나보다 훨씬 많은 것 또한 부담"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던 라두카누는 실력으로 당당히 리네트를 제압하고 큰 자신감을 얻은 채 준결승에 임하게 됐다.

라두카누는 4강에서 이번 대회 1번 시드 엘레나 오스타펜코(19위·라트비아)와 빅토리아 히메네스 카신체바(186위·안도라)의 승자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오스타펜코가 올라올 경우 이번 대회 최고 빅매치가 성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