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벤투호 다음 상대 카메룬, 우즈베키스탄에 0-2 패배

(고양=뉴스1) 김도용 기자 = 벤투호의 9월 2번째 평가전 상대인 카메룬이 우즈베키스탄에 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8위인 카메룬은 23일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77위)과의 평가전에서 0-2로 졌다.

한국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진행되는 마지막 A매치 기간을 이용, 코스타리카와 카메룬을 초청했다. 이와 함께 두 팀이 한국에서 1번씩 더 평가전을 치를 수 있도록 우즈베키스탄도 한국으로 불렀다.

한국은 월드컵 본선에서 맞붙을 가나를 대비, 카메룬과의 평가전을 추진했다. 하지만 카메룬은 시차 적응에 어려움을 겪고 우즈베키스탄과의 첫 경기에서 예상 외의 충격패를 기록했다.

이날 카메룬은 프랑스 연령별 대표팀에서 활약하다 최근 카메룬 대표팀을 선택한 브라이언 음뵈모(브렌트포드)와 주장 뱅상 아부바카르(알 나스르), 주전 골키퍼 안드레 오나나(인터밀란)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골은 전반 25분 우즈베키스탄에서 나왔다. AS로마(이탈리아) 소속의 엘도르 쇼무로도프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골문 앞으로 깔아준 공을 코지마트 에르키노프가 왼발로 밀어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카메룬은 후반 들어 6장의 교체 카드를 사용, 반격을 노렸지만 우즈베키스탄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오히려 우즈베키스탄이 후반 31분 오스톤 우루노프의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카메룬-우즈베키스탄전 이후 이날 오후 8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한국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이 치러진다.

우즈베키스탄은 27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코스타리카와 1경기를 더 갖는다. 같은날 오후 8시 카메룬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평가전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