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통령실 "캐나다 순방, 반도체에서 AI로 강화하는 계기됐다"

최상목 경제수석 브리핑
디지털 강국 캐나다 순방
"반도체 넘어 AI 강국 노력 강화 계기"
디지털 질서 주도로 디지털 강국 비전 제시
尹, 세일즈 외교-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성과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 참석,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캐나다 토톤토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석학과의 간담회에 참석,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토론토(캐나다)=김학재 기자】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미국·캐나다 순방으로 디지털과 인공지능(AI) 강국 비전을 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디지털 강국인 캐나다 순방을 통해 반도체를 넘어 AI 강국으로 시동을 걸게 되는 계기가 됐다는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22일(현지시간) 캐나나 토론토 현지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순방으로 이제는 반도체에서 AI 쪽으로, 반도체는 기본이 되지만 AI는 핵심 기술이 될 수 있어 정부가 AI 강국을 위한 그런 노력들을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순방에서 설정된 과학기술 관련 두 가지 지향점이 '디지털 질서 주도국'과 'AI 강국'이란 점에서 윤 대통령은 토론토에 도착하자마자 토론토대 AI 간담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당시 모두발언에서 AI야말로 '디지털 핵심'임을 강조, 한국이 AI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기술과 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최 수석은 "반도체는 디지털의 가장 기본이 되는 요소인데 AI는 디지털 기술의 어떤 총합, 현대 디지털 기술에서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며 "이번에 디지털 강국인 캐나다 순방을 통해 반도체를 넘어서 디지털 기술의 핵심인 AI 3대 강국의 도약을 시작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디지털 강국 구상과 관련,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주도하는 국가로의 도약에 대한 의지가 이번 순방에서 잘 드러났다고 최 수석은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미 뉴욕대 주최 포럼에서 디지털 질서에 대한 구상을 담은 '뉴욕구상'을 발표하면서 '디지털 자유 시민을 통한 연대'로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주도국가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 수석은 "디지털 시대에서 우리가 디지털에는 강국이지만 새로운 디지털 질서에 어떤 법이나 규정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며 "그렇기에 룰세팅을 하는 데 있어 우리가 주도 국가가 되어야 되겠다. 그렇게 되면 선도 국가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이외에도 최 수석은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서 '세일즈 외교'와 '첨단 산업의 공급망 강화' 조치도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이 직접 첨단산업과 벤처에 대한 투자유치 활동에 지원을 한 것으로, 윤 대통령의 방미 기간 첨단 산업 분야 7개 글로벌 기업이 우리나라에 11억5000만 달러의 투자하기로 했다.

첨단 산업 공급망 강화와 관련, 핵심광물과 반도체 공급망 강화도 이뤄졌다고 최 수석은 밝혔다.

최 수석은 "한국-캐나다 기업 간 핵심광물 협력 MOU가 체결됐고, 정상 간에도 이런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글로벌 빅4 반도체 장비업체의 투자가 완성돼 우리나라가 첨단 산업 공급망 허브가 될 수 있는 기반이 조성됐다"고 강조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