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황희찬의 왼발 원샷원킬… 코스타리카전 전반 27분 선제골 '쾅'

황희찬이 23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황희찬이 23일 오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선제골을 넣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고양=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황희찬(울버햄튼)이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랭킹 28위)은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34위)와 친선경기를 치르고 있다.


한국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27분 황희찬의 발끝 터진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오른쪽 측면에서 윤종규(서울)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황희찬은 아크 정면에서 침착한 왼발슛으로 마무리 지었다.

한국은 황희찬의 골로 전반 30분 1-0으로 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