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후 9시 2만8524명 확진…전주보다 1만3378명 줄어

기사내용 요약
동시간대 기준 전날보다는 271명 증가
수도권 1만5400명, 비수도권 1만3124명
26일 실외 마스크 완전 해제…실내 유지

[서울=뉴시스] 지난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2.09.21.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지난 21일 오전 서울 용산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2.09.21. jhope@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금요일인 23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2만852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적으로 2만852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는 3시간 전인 오후 6시 기준 2만3685명보다 4839명 증가한 것이다.

동시간대 기준으로는 전날의 2만8253명보다 271명 늘었다. 그러나 1주 전인 지난 16일(4만1902명)보다 1만3378명, 2주 전인 9일(3만2460명)보다는 3936명 각각 적다.

수도권에서 모두 1만5400명(54.0%)의 확진자가 나왔다. 3시간 전의 1만2279명보다는 3121명 더 늘었다. 경기 7979명, 서울 5651명, 인천 1770명 순이다.

비수도권에서는 1만3124명(46.0%)이 확진됐다. 3시간 전의 1만1406명에 비해 1718명 많아졌다. 경남 1768명, 경북 1644명, 충남 1614명, 대구 1430명, 충북 981명, 전북 951명, 전남 890명, 강원 870명, 대전 815명, 광주 740명, 부산 554명, 울산 462명, 세종 231명, 제주 174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24일 0시 기준 발표될 최종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9108명이었다.
금요일 발표 기준으로 7월8일(1만9295명) 이후 11주 만의 최저 기록이다.

정부는 이번 여름철 재유행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없이 안정화 단계에 들어선 것으로 판단하고 오는 26일부터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단, 겨울철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의 '트윈데믹' 우려를 고려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