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우즈벡, 러시아 미르 결제시스템 사용 중단

기사내용 요약
우즈카드, 신용카드 서비스 중단…'기술적 문제'
美 대러 제재 회피처 경고 후 러시아와 거리두기

[AP/뉴시스]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2022.07.05
[AP/뉴시스]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2022.07.05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우즈베키스탄이 러시아의 미르 결제시스템 사용을 중단했다고 타스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우즈베키스탄 금융사인 우즈카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기술적인 문제로 신용카드 서비스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다만, 미르와 합작해 출시된 다른 카드들은 정상적으로 사용 가능하다고 우즈카드는 설명했다.

우즈카드는 옛 소련 시절 설립된 우즈베키스탄 대표 금융사다.

이번 중단 조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5~16일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참석한지 일주일만에 이뤄졌다.

러시아와 가까운 대표적 중앙아시아 국가였던 우즈베키스탄도 미국의 대(對) 러 금융제재 회피를 돕는 주변국들에 대한 경고 이후 러시아와 거리를 두는 모양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지난 15일 러시아 금융제재 우회를 도운 단체 2곳, 개인 22명을 제재 명단에 추가한 바 있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름반도 강제 병합에 따른 서방의 경제제재를 벗어나고자 2015년 자체 결제시스템인 미르 카드를 만들었다. 우방국 중심으로 미르 결제시스템 확대를 추진해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