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손흥민 "전체적인 경기력 나쁘지 않았어…2번째 실점은 내 책임"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슛이 상대문전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에서 슛이 상대문전을 벗어나자 아쉬워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 후반,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손흥민이 23일 오후 경기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코스타리카의 친선경기 후반,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킨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9.23/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고양=뉴스1) 김도용 기자 = 벤투호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이 코스타리카전 2번째 실점의 책임을 지면서 동료들의 경기력에 박수를 보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2-2로 비겼다.

황희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한국은 2골을 내리 허용하며 1-2로 끌려갔다. 다행히 한국은 후반 40분에 터진 손흥민의 그림 같은 프리킥(자유축) 덕에 패배를 면했다.

극적인 골을 넣었지만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손흥민은 "내 실수로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전체적으로 경기를 잘 하고도 내가 기본적인 것을 실수해 골을 내줬다"며 "개인적인 실수를 줄여야 한다. 더 개선해야 한다"고 실점 장면을 돌아보며 아쉬워했다.

이어 "실점 뒤에도, 경기가 모두 끝난 뒤에도 동료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가장 많이 했다"면서 "월드컵에서 이런 실수가 또 나와선 안 된다. 다시 한번 배웠다. 앞으로 팀에 피해를 안 주고 좋은 모습을 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의 실수로 실점을 했으나 결국 그의 득점으로 팬들을 기쁘게 하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이 기록한 프리킥 골은 A매치 4번째 프리킥 득점으로 한국 선수들을 통틀어 하석주(54)와 공동 1위에 올랐다. 지난 6월에도 프리킥으로만 2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최근 태극마크를 달고 물오른 프리킥 능력을 선보이고 있다.

손흥민은 "특별한 비결은 없다. 그저 운동이 끝나고 시간 날 때마다 계속 프리킥 연습을 해왔다. 운이 좋아서 들어갔다"며 땀과 시간이 프리킥 골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전체적인 경기력에 대해서는 만족을 표했다.

손흥민 "전반전에는 활기차고 득점 찬스도 많이 만들었다. 한 경기에서 90분을 모두 지배하는 경기는 드물다. 어려운 순간이 있었지만, 잘 넘겼다"며 "토트넘도 마찬가지고, 세계적인 팀도 고전하는 상황이 온다. 더 분석해서 발전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경기력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도 있겠지만 잘 풀어갔다고 본다. 팀적으로 득점 찬스도 많이 만들었다"며 "팀이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 완벽한 팀은 없다. 앞으로 부족한 부분을 개선해 완벽에 가까운 팀이 되는게 중요하다"며 동료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카타르 월드컵을 준비하는 한국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로 사실상 출정식을 치른다. 대한축구협회는11월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평가전을 1차례 더 추진 중이지만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소속팀 일정상 합류가 어려운 처지다.

손흥민은 "좋은 기분으로 본선에 가는 게 중요하다"며 "이제 마지막이다. 부담감보다 잘하고 싶은 마음만 가득하다.
물론 좋은 결과와 내용이 공짜로 주어지진 않는다. 집에 가서 맛있는 음식을 먹고, 잘 쉰 뒤 카메룬전을 잘 준비하겠다. 승리까지 해서 잘 마무리했으면 좋겠다"고 카메룬전 필승을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