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허니제이 "예비신랑, 처음 만난 날부터 결혼 얘기…아기 태명은 러브"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허니제이가 결혼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최근 결혼, 임신 발표로 주목받은 댄서 허니제이가 등장했다.

전현무는 축하 인사를 건네며 "솔직히 아무도 몰랐지 않냐"라고 했다. 박나래는 경사났다며 축하했다. 기안84가 꽃다발을 주자, 허니제이는 "진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허니제이는 "(결혼, 출산에 대해) 실감이 안 나다가 조금씩 실감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아기 태명 있냐"라는 물음에는 "러브"라고 답했다.

허니제이는 "2세 이름을 미리 지어 놨었다. 그 이름이 러브다"라면서 "그렇게 짓고 싶다고 (남자친구에게) 얘기한 적이 있다. 그리고 아기가 생긴 다음에 바로 (남자친구가) '너는 러브구나' 하더라"라고 전했다.

특히 허니제이는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설렘을 유발했다. "다들 궁금해 하시는데 진짜 신기한 게 처음 만난 날부터 결혼 얘기를 자꾸 하더라"라고 털어놨다. 예비신랑에 대해서는 "밥 먹는데 생선을 다 발라준다. 저는 그런 남자 처음 봤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허니제이의 어떤 면에 반한 거라고 하냐"라는 질문도 나왔다. 허니제이는 "잘 모르겠다"라면서도 "제가 착해 보였다고 한다. 다 같이 있는 자리에서 누가 물을 쏟았는데 제가 휴지를 말아서 닦았다.
그걸 보더니 정말 착해 보였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코드쿤스트는 "이미 좋아하니까 예뻐 보인 거네~"라며 부러워했다. 전현무는 "다시 한번 축하한다"라고 했고, 허니제이는 "감사하다"라고 또 한번 인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