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잔나비 "BTS와 이름 나란히, 평생 자랑거리"…크라잉넛도 감격 [RE:TV]

JTBC '히든싱어7' 캡처
JTBC '히든싱어7'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히든싱어7' 잔나비 최정훈이 방탄소년단과 음원 차트 경쟁을 했던 소감을 밝혔다.

지난 2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7'에서는 그룹사운드 잔나비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이 원조 가수로 출격, 다수의 모창능력자들과 대결했다.

2라운드에서 잔나비의 대표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로 진행됐다. 잔나비의 정규 2집 타이틀곡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는 방탄소년단(BTS)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를 이기고, 음원 차트 1위를 달성, 잔나비를 대세 밴드,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잔나비는 "평생 누군가에게 자랑거리가 생겼다고 생각한다, 방탄소년단과 이름이 같이 있다는 것 자체가 영광스러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연예인 판정단으로 함께한 크라잉넛의 한경록이 밴드 음악의 새 역사를 쓴 잔나비의 활약에 소감을 전했다. 한경록은 "전 인디밴드 출신이고, 잔나비가 시작할 때부터 봤다, 잔나비는 관객이 두세 명 있을 때부터 공연을 시작했는데 점점 성장했다, 그 모습이 같은 인디밴드로서 감사하고 벅차오르더라"라며 잔나비의 성장에 함께 감격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최정훈은 한경록의 말에 "신인이라고 부르기도 힘든 꼬마였을 때, '배달왕 잔나비'로 불렸다, 어디든 부르면 공짜로 가서 노래를 불렀다"라고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이날 최정훈은 3라운드에서 '히든싱어' 사상 처음으로 공동 탈락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한편, JTBC '히든싱어7'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