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차량 리콜+경기침체 우려, 테슬라 5% 급락(상보)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테슬라 일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대규모 차량 리콜과 미국 경기 침체 우려가 불거지며 미국의 간판 전기차 업체인 테슬라의 주가가 5% 가까이 급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테슬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4.59% 급락한 275.33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일 테슬라가 110만대 차량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고, 미국 경기가 침체에 빠져 차량 판매가 감소할 것이란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전일 미국도로교통안전국은 테슬라의 파워 윈도우에 문제가 있다며 테슬라 차량 110만 대에 대해 리콜을 명령했다. 도로교통안전국은 테슬라의 파워 윈도우가 너무 빨리 닫혀 운전자나 승객이 끼일 수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테슬라는 이에 대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문제를 빨리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주가 급락을 막지는 못했다. 이에 따라 전일에도 테스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4.06% 급락한 288.59 달러를 기록했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 경기가 침체에 빠지면 소비자의 지갑이 헐거워져 자동차 판매가 감소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테슬라의 주가는 전일에 이어 또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