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檢 '신당역 사건' 압색 등 보강수사 시작…혐의 입증 주력

기사내용 요약
살인 이르기까지 과정 복원 나선 듯
범행 동기, 계획성 등 혐의입증 절차
여죄 등 추가 혐의 나오면 '엄정 수사'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2022.09.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지난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2022.09.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검찰이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과 관련해 전담팀을 구성해 서울교통공사 압수수색에 나서는 등 본격적인 보강수사에 돌입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일차적으로는 전주환(31)이 살인 범행을 저지르기까지의 과정을 정밀하게 복원하기 위한 절차이지만, 검찰은 이 과정에서 여죄 등 추가 혐의가 나올 경우 엄정 수사하겠다는 입장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수민)는 23일 오전부터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정보운영센터와 구산역·증산역 역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전주환이 범행을 저지르기 전 사내망을 통해 피해 여성의 근무지 등을 파악한 과정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서울교통공사가 직원 개인정보를 관리하는 방식이나 전주환의 과거 근무 내역 등도 확인 대상이다.

구산역이나 증산역도 압수수색하는 것은 전주환이 자신을 직원으로 속인 뒤 해당 역 역무실을 찾아가 내부 전산망에 접속한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전주환은 범행 당일에도 피해자가 모습을 드러내지 않자 구산역 고객 안전실에 들러 자신을 직원이라고 속인 뒤 내부망에 접속해 피해자의 일정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으로 전주환이 범행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최대한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범죄 동기와 계획성 등을 파악해 혐의를 입증하려는 취지다.

전주환에게는 현재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등 혐의가 적용돼 있다.
검찰은 전주환이 송치된 직후 김수민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과 소속검사 4명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은 혐의 입증에 만전을 기한다는 입장이지만, 수사 과정에서 여죄 등이 있다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통상 살인죄 등 흉악범죄의 경우 범행에 이르는 과정에서 저지른 '수단적인' 범죄에 대해 따로 혐의 적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사건의 경우에는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낳은 만큼 추가 혐의가 발견되면 적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