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건보공단 재정 직원 46억원 횡령 후 출국…경찰 고발

기사내용 요약
횡령 사건 중 최대 규모
계좌 동결 등 채권보전 중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원주=뉴시스]이덕화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이 46억원 규모의 횡령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건보공단에서 발생한 횡령 사건 중 최대 규모다.

건보공단은 지난 22일 오전 업무점검 중 재정관리실 재정관리실 채권 담당 직원 최모씨가 채권압류 등으로 지급이 보류됐던 진료비용 약 46억원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하고 강원 원주경찰서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또 계좌를 동결하고 원금 회수를 위해 하고 예금채권 가압류 조치 등 채권보전 방안을 진행중이다.


최모씨는 지난 4월부터 의료기관에 지급해야 할 요양급여 비용을 전산상으로 지급됐다고 허위 표시하고 자신의 개인 계좌로 송금했다. 본인이 결재하면 상사까지 자동 결재되는 '위임전결 시스템'을 이용했다.

해당 직원은 지난 주 휴가를 냈고 현재 해외 체류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wonder8768@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