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수리남' 윤종빈 "감옥 장면 실제 재소자 출연, 영치금 좀 주고…물론 모범수"

넷플리스 드라마 '수리남'에서 주인공 강인구(하정우)가 음모에 말려 교도서에 수감되는 장면. 실제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을 출연시켜 사실적으로 찍었다. (수리만 공식 예고편 갈무리) ⓒ 뉴스1
넷플리스 드라마 '수리남'에서 주인공 강인구(하정우)가 음모에 말려 교도서에 수감되는 장면. 실제 교도소에서 재소자들을 출연시켜 사실적으로 찍었다. (수리만 공식 예고편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전세계적 화제를 모으고 있는 넷플리스 6부작 '수리남'의 윤종빈 감독은 사실감을 주기 위해 실제 재소자를 섭외해 출연시켰다라고 뒷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윤 감독은 23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영화가 완성되기 까지 코로나로 인해 힘들었다고 했다.

즉 "(촬영 준비를 위해) 남미 헌팅차 콜롬비아, 도미니카공화국 등 몇 나라 돌아보는 등 준비하고 딱 촬영을 해야 될 때쯤 코로나가 터져서 해외 로케이션(현지촬영)이 좀 힘들어져 난감했다"는 것.

윤 감독은 "동네 뒷산에서 남미라고 속이고 찍을 수도 없어 정말 고민이 많았다"면서 코로나에 따른 격리가 항상 있어 배우들도 2주 격리를 해야 되는 등 다 쉽지가 않았다"고 했다.

그 대표적인 예로 수리남에서 중국계 조폭두목 '첸진'으로 열연한 장첸 같은 외국 배우를 들었다.

윤 감독은 "외국 배우의 경우 촬영 기간을 제외하고도 '와서 2주, 자기 나라로 돌아가 2주 격기' 등 한 달을 포기해야 됐다. 그래서 선뜻 한국에 와서 촬영한다는 게 쉬운 문제는 아니었다"며 "외국 배우들 수급이 너무 어려워 (MBC의 외국화제 재연 프로그램) '서프라이즈'에 나오는 외국 배우는 거의 다 나왔고 영어선생님부터 직장인 등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은 거의 다 나왔다고 보면 된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진행자가 "감옥에서 딱 쳐다보고 있는데 포스가 있더라"고 하자 윤 감독은 "그분들은 실제 재소자들로 실제 교도소(도미니카)에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소자들 중 모범수들에게 저희가 영치금을 좀 넣어드리고 출연을 부탁했는데 아주 협조적이었다"고 교섭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윤 감독은 "(완성된 영화를) '어디서 볼 수 있냐'며 너무 궁금해하더라"며 "교도소에 넷플릭스 깔려 있어서, 앱이 있어서 보셨으면 되게 좋아하지 않을까"라며 실제로 봤는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