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가슴털로 '100일 이벤트'한 고민男…서장훈 "최악이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이 '털'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다.

26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184회에서는 30대 후반 남성이 의뢰인으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의뢰인은 이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고 싶은데 자신의 몸에 털이 많아 고민이라고 운을 뗐다. 이성을 만날 때 이 사실을 오픈하고 만나야 하는지 아니면 숨겨야 할지 모르겠다는 것.

이에 보살들은 "털이 얼마나 많길래 그러냐"라며 "그냥 봐서는 잘 모르겠다"라고 의아해 했고, 의뢰인은 옷을 벗어 자신의 가슴 털을 공개했다. 보살들은 예상보다 더 많은 털을 가진 의뢰인의 모습을 보며 크게 놀랐다.


현재 의뢰인은 연애를 하지 않은지 3년 차에 접어든 상황. 과거 연애를 하면서도 털 때문에 연인에게 상처를 받은 적 있어 더욱 고민이라고 얘기했다. 여자친구와 연애하면서 100일 이벤트(행사)로 장난삼아 가슴 털을 활용한 적 있는데 당시 여자친구가 놀라 집에 가버리고 이후 바로 헤어졌다는 서글픈 사연에 서장훈은 "최악"의 이벤트라고 평가했다.

이어 보살들은 '털'과 '연애'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전화 찬스로 여론 조사를 실시했고 의뢰인의 조건에 대한 솔직한 대답을 얻는 데 성공했다고 해 과연 보살들이 전화를 건 대상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