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은 쓰레기” 글에 ‘좋아요’ 눌렀던 文.. "범인 잡았다”

2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SNS에 공개된 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출처=인스타그램 캡처
2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SNS에 공개된 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 출처=인스타그램 캡처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문구를 덧붙이며 최근 논란이 된 '좋아요'헤프닝을 해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6일 개인SNS에 사용 중인 태블릿PC 위에 올라 앉아있는 반려묘 찡찡이의 사진을 3장 올렸다.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찡찡이를 모니터에서 내려가게 하지 않고 바라보며 웃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이 "범인을 색출했다"고 표현한 것은 '좋아요'가 눌려 오해를 산 일이 몇 차례 있었기 때문이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투표하면서 이렇게 화나긴 처음이다. 이재명이라는 쓰레기 때문에 이게 무슨 짓인가"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한 글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됐다.

당시 문 전 대통령 측은 "문 전 대통령께서 트윗이나 리트윗은 본인이 직접 하기도 하시는데, '좋아요' 기능은 직접 사용한 적이 없다"며 "(논란이 된 '좋아요'는) 스크롤 내리다가 잘못 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6월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계정에서 "쓰레기"라고 이재명 대표를 지칭한 트윗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 출처=트위터 캡처
지난 6월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계정에서 "쓰레기"라고 이재명 대표를 지칭한 트윗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 출처=트위터 캡처


문 전 대통령은 지난 5월에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판한 글에 '좋아요'를 표시한 바 있다. 당시에는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었고, 작성자가 스스로 글을 삭제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따라서 이날 문 전 대통령의 게시글은 그런 과거 논란들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퇴임 후 일상을 공유하며 지지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과 딸 다혜 씨는 각자의 트위터 계정을 각각 운영하고 있으며, 인스타그램 등 문 전 대통령의 다른 SNS 계정은 평산마을 비서실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