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英, 전기차 충전비... 휘발유 주유 가격과 비슷해져

영국 맨체스터의 전기차용 충전기.로이터뉴스1
영국 맨체스터의 전기차용 충전기.로이터뉴스1

영국의 전기요금이 오르면서 전기차 충전비가 휘발유 주유 가격과 비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충전비 상승이 소비자들의 전기차 구매를 떨어뜨리게 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경제전문방송 CNBC는 영국의 공공 급속충전소 충전비가 지난 5월 이후 42% 급등했다고 보도했다.

RAC차지워치에 따르면 전기차에 들어가는 전기 비용이 ㎾H당 63.29펜스(약 970원)로 일반 가족용 전기차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경우 평균 32.41파운드(약 4만9900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RAC는 마일(1.6km)을 주행하는데 필요한 급속 충전기 요금이 18펜스(약 276원)로 비싸졌다며 이것은 가솔린차가 같은 거리를 주행하는데 소요되는 19펜스(약 292원), 21펜스(약 323원)인 디젤차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급속충전 비용 상승에 전기차 소지자들은 충전소 보다는 전기요금이 덜 비싼 가정에서의 충전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RAC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비와 기름값간 간격이 좁혀지면서 전기차 소지자들이 타격을 입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은 2030년까지 가솔린과 디젤 승용차와 승합차의 신차 판매를 금지한다는 계획이다.

CNBC는 유럽 경제가 에너지 위기에 직면해있어 앞으로 수개월내 에너지 가격이 치솟을 상황이어서 전기요금 상승이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를 꺼리게 만들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삭소은행의 피테르 가른리 이사는 유럽에서 전기차 구매로 인한 장점이 빠르게 사라지고 있다며 “이것이 앞으로 전기차 판매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 예상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