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돈스파이크, 강남 호텔 파티룸 돌며 男女 단체로 마약 파티"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 뉴스1
작곡가 겸 가수 돈 스파이크. 뉴스1

[파이낸셜뉴스]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가운데, 지인들과 호텔 파티룸에서 수차례 마약 투약을 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노원경찰서는 지난 26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한 다른 피의자를 조사하던 중 돈스파이크가 필로폰을 수차례 투약한 정황을 확인하고 체포했다. 체포 당시 돈스파이크는 필로폰 30g을 소지하고 있었다. 이는 약 1000회 투약분에 해당한다.

돈스파이크는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호텔 위치를 바꿔가며 범행했지만, 지난달 공범 중 한 명이 경찰에 검거되면서 꼬리가 잡힌 것이다.

경찰 조사 결과,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등 일대를 돌아다니며 호텔 파티룸을 빌려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남녀 지인들과 호텔을 바꿔가며 투약했는데 경찰의 수사망을 피하기 위한 행동인지 여부는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았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돈스파이크를 상대로 추가 범행 여부, 마약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키로 했다.

이런 가운데, 돈 스파이크가 지난달 출연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속 내용도 조명받고 있다.
당시 돈 스파이크는 "어린 시절부터 떠올려 보면 저에게 자폐가 있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가끔은 대 여섯 시간이 10분처럼 훅 지나간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라고 얘기한 바 있다.

또 돈 스파이크는 자신에게 4개의 완전히 다른 인격이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자폐에 가까울 정도로 다른 식으로 이해하려는 것 같아서 스스로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