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김태현♥' 미자, 주식으로 2600만원 날렸다…"저 보고 힘내세요"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방송인 미자가 주식 계좌를 공개하며 '마이너스의 손'으로 등극(?)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미자네 주막'에는 '주식 다 말아먹고, 국밥 한 그릇 말아 먹으러 왔습니다. (ft. 계좌공개)'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올려주기)됐다.

이날 미자는 서울 마포에 위치한 한 국밥집울 찾아 '먹방'을 시작했다.

먼저 함께 나온 모듬 수육에 들어 있는 도가니를 집은 미자는 “우리 집에 빚을 갚게 했던 '도가니'다. 정말 도가니를 만나 우리 가족의 운명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도가니'는 미자의 아버지인 배우 장광이 출연해 큰 화제가 됐던 영화다.

미자는 "국밥은 내 소울 푸드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살면서 평생 한 가지 음식만 먹는다면 고민 없이 국밥이다. 한 20년을 순댓국밥에 미쳐 살았다. 아버지 손에 이끌려 처음으로 설렁탕을 먹고 그 후에 또 이 국밥에 빠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먹방을 이어가며 소주 한잔을 곁들이던 미자는 "오늘은 소주 한 병만 먹어야 한다"라고 갑자기 강조했다. 그 이유에 대해 미자는 "아시다시피 지난번 영상에서 필을 받아서 소주를 세 병 먹지 않았냐"며 "이후 집이 뒤집혔다. 엄마는 '고개를 못 들고 다닌다고 얼굴을 못 들고 다니겠다'며 소리소리 지르셨다. 또 시어머니께서는 저를 너무 사랑해서 눈물을 보이셨다. '못 먹는 술을 영상을 찍어야 해서 억지로 세 병을 먹는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하셨다'라며 우셨다"라면서도 "하지만 사실 (술은) 먹고 싶어서 먹은 거다. 죄송해요 어머니"라고 솔직하게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이날 미자는 영상 소개란에 "주식 때문에 힘드신 분 많으시죠. 저 보고 힘내세요. 계좌 공개합니다"라는 글과 관련. 실제 주식 계좌를 공개했다.


영상 말미에 나온 미자의 주식계좌는 평가 손익이 마이너스 2661만 5486원으로 마이너스 53.24%의 손해를 보고 있었다.

이와 함께 영상에는 ‘마이너스의 손’이라는 자막과 함께 '난 원금의 반만 가져가'라는 영화 속 대사의 한 장면이 나와 다시 한번 폭소를 안겼다.

한편 방송인 미자는 지난 4월 1년 열애 끝에 6세 연상의 개그맨 출신 방송인 김태현과 결혼식을 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