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재생에너지, 원전과 '대립' 아닌 '보완'관계"..기후위기 대응 특위 제안

이재명 "정부, 원전 확대·재생에너지 축소는 세계 흐름 역행"
"재생에너지 생산·판매 길 열어야"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8차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8.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8차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8.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기후위기를 대대적 산업전환과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어가야 한다"며 국회 내 '기후위기 탄소중립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섭단체 연설을 통해 "재생에너지와 원전이 대립 아닌 보완 관계임을 인정하면서 재생에너지를 확대하고 화석연료 사용을 감축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 정부는 원전비중을 32.8%로 대폭 높이고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를 30%에서 21.5%로 낮추고 있다"며 "완전히 세계적 흐름에 역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표는 "세계적 무한경쟁 속에 우리만 거꾸로 가면 살아남을 수 없다"며 "방향을 바꾸고 속도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국회 기후위기 탄소중립 특별위원회 설치'를 제안, △풍력발전원스톱법 △분산에너지특별법 제정 △에너지고속도로 건설 등을 통해 "전국 어디서든 누구에게나 재생에너지 생산·판매의 길을 열어 재생에너지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또 그는 "지역특성에 맞는 재생에너지 발굴로 주민들이 에너지기본소득을 받게 되면 신안군이나 청산면처럼 인구유출에 따른 지방소멸도 완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기후위기 대응은 디지털대전환을 동반한다"며 "이제는 자원순환으로 지구 악영향을 최소화하면서 인류와 자연이 공존하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