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대통령, 울산 울주·경남 통영 거제 특별재난지역 선포

힌남노 태풍 피해 지역 추가 선포
尹대통령 "항구적 복구 철저 실시"
"소상공인에 실질적 지원 챙겨야"
윤석열 대통령이 7일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침수된 경북 포항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화상
윤석열 대통령이 7일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침수된 경북 포항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울산 울주군 온산읍·두서면, 경남 통영시 욕지면·한산면, 경남 거제시 일운면·남부면 등 3개 지방자치단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7일 우선 선포된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 외에 최근 피해조사 결과를 반영해 이같이 특별재난지역을 추가 선포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태풍 피해 지역에 같은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항구적 복구를 철저히 실시하라"고 지시한데 이어, 소상공인 등 피해 주민들에게 실질적 지원이 이뤄지도록 지속적으로 챙길 것을 거듭 지시했다고 이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