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김연성 인하대 교수, 한국경영학회 2024년 회장 당선

기사내용 요약
차차기 회장으로 2024년 1년간 임기
인천 지역 최초 한국경영학회장 당선

[인천=뉴시스] 김연성 인하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사진=인하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김연성 인하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사진=인하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하대학교는 김연성 경영학과 교수가 한국경영학회 2024년 회장에 당선됐다고 29일 밝혔다.

한국경영학회 선거관리위원회는 2022년도 한국경영학회 차차기 회장 선거결과를 공고했다.

경영학회 선관위에 따르면 총 선거인 3385명 중 58.5%인 1981명이 투표에 참여했으며, 김연성 교수가 59.1%를 득표해 40.9%를 얻은 김용진 서강대학교 교수를 앞서서 당선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경영학회는 매년 선거를 통해 2년 후 경영학회를 책임질 회장을 미리 선출한다. 김연성 교수의 한국경영학회 회장 임기는 2024년 3월부터 1년이다.

김 교수는 인천 지역 최초이자 서울 이외의 지역에서는 두 번째로 한국경영학회장으로 당선됐다.

김연성 교수는 현재 한국고객만족경영학회 회장을 맡고 있으며, 한국생산관리학회 회장, 한국품질경영학회 회장, 한국서비스경영학회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2001년 인하대학교 부임 후에는 연구처장 겸 산학협력단장, LINC사업단장, 기획처장, 정석학술정보관장 등으로 활동했다.

김연성 인하대학교 경영학과 교수는 “한국경영학회의 전통과 유산을 잘 이어가며, 모든 회원을 위한 연결된 성장 플랫폼을 구축하고, 한국경영학회와 우리나라 경영학 발전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며 “더 좋은 세상을 위한 더 나은 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사단법인 한국경영학회는 1956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경영학회로 ‘한국 경영학의 모태 학회’다. 현재 대학교수와 기업인을 비롯해 약 9500명의 회원이 가입해 있으며, 경영학과 관련 제 분야의 학제 간 연구를 통해 한국 경영학 발전과 국가경제 및 기업의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매년 8월에는 40여 개 경영학 분야 학회와 공동으로 1000여 명의 경영학자가 참가하는 융합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