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폴리텍대 신소재응용과 안지완씨, 산업부 장관상 수상

'제22회 전국 주조기술 경대회'에서 두각
한국폴리텍대 신소재응용과 안지완씨(오른쪽)가 '제22회 전국 주조기술 경기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엄준선 지도교수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 제공
한국폴리텍대 신소재응용과 안지완씨(오른쪽)가 '제22회 전국 주조기술 경기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엄준선 지도교수와 함께 포즈를 취했다. 사진=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한국폴리텍대학 대구캠퍼스 신소재응용과 재학생이 '제22회 전국 주조기술 경기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9월 30일 한국폴리텍대 대구캠퍼스에 따르면 신소재응용과 1학년 안지완씨가 이 대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밝혔다.

'전국 주조기술 경기대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기술기술연구원이 주최하고 (사)한국주조공학회가 주관하는 대회로, 주조 업계 종사자의 사기를 진작하고 전문 인력을 위해 지난 2001년부터 매년 개최돼 온 행사다.

안씨는 일반부 개인 경연에 참가했으며, 금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수상하게 됐다. 학생을 지도해 온 엄준선 교수는 "평소 갈고닦은 기량을 흔들림 없이 잘 소화해낸 결과다"면서 "뿌리 산업인 주조 기술 분야에 훌륭한 인재를 지속적으로 배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캠퍼스 신소재응용과는 제철산업, 반도체, 우주항공, 2차 전지, 정밀기계 분야의 맞춤 취업 특화과정을 운영하고 있는 학과다.

기업에서 요구하는 실무능력을 갖춘 전문 인재 양성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대표적인 취업분야는 철강분야, 반도체 분야, 2차 전지 분야다.

최근 전기자동차 시장의 급속한 성장으로 2차 전지 분야의 인력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트렌드에 맞춰 졸업생의 약 30% 이상이 관련 분야에 근무하고 대기업 취업자의 비율이 높은 학과다.

수시 1차는 오는 10월 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수시 2차는 11월 7일부터 11월 22일까지 진행될 계획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