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흉기로 7차례 찌르고 목 졸라…10대 강도 '참교육'한 점주 논란

계산대에 놓아진 칼을 손에 쥔 조니 응우옌(맨 왼쪽)과 강도들. (폭스3나우 갈무리)
계산대에 놓아진 칼을 손에 쥔 조니 응우옌(맨 왼쪽)과 강도들. (폭스3나우 갈무리)


계산대로 뛰어오른 강도를 칼로 찌른 응우옌. (폭스3나우 갈무리)
계산대로 뛰어오른 강도를 칼로 찌른 응우옌. (폭스3나우 갈무리)


조니 응우옌 사건 관련 변호사비 기금 모금. (고펀드미 갈무리)
조니 응우옌 사건 관련 변호사비 기금 모금. (고펀드미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미국에서 담뱃가게를 운영하는 아시아계 사장이 복면 쓴 강도가 물건을 훔치려고 하자 흉기로 수차례 찔러 제압한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미국 뉴욕포스트, 폭스3나우 등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8월3일 오후 3시25분쯤 미국 라스베이거스주 웨스트 사하라 근교에 위치한 한 담뱃가게에서 일어났다.

당시 사장 조니 응우옌(22)은 계산대를 지키고 있었고, 이때 눈과 입만 구멍 낸 검은색 스키 마스크를 쓴 강도 3명이 가게에 들이닥쳤다.

두 명은 응우옌 앞으로 다가왔고, 나머지 한 명은 문 옆에 서 있었다. 이에 응우옌은 "너희는 왜 그렇게 복면을 쓰고 있니?"라고 물었으나, 이들은 대답이 없었다.

응우옌은 "그냥 나가 달라"고 요청했으나, 그중 한 명이 이를 무시한 채 팁(봉사료)이 담긴 통을 훔쳐 달아나려고 문 앞까지 갔다.

이때 응우옌은 계산대 근처에 있던 3인치(약 7㎝) 길이의 흉기를 몰래 한 손에 집어 들고 "다시 가져와라. 돌아와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도는 팁이 담긴 통을 내려놓는 척 응우옌의 시선을 끌었고, 다른 강도는 계산대 위로 뛰어올라 진열된 물건을 꺼내 가려고 했다.

그 순간 응우옌은 손에 들고 있던 흉기로 강도의 등, 다리, 목 부근 등을 7차례 찌르고 목을 졸라 제압한 뒤 문 앞에 내팽개쳤다.

이 과정에서 강도는 저항하면서 "나 죽어, 나 죽는다고"라고 울부짖으며 주저앉았다.

응우옌은 "처음에는 보통 손님인 줄 알았는데 스키 마스크를 쓰고 있다는 걸 깨달았다"며 "나는 그들이 총기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해 위협을 느꼈고, 나 자신을 보호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강도가 바닥에 쓰러지면서 '제발 죽지 않게 해 달라'고 말했던 걸 기억한다. 그는 스스로 복면도 벗었다"며 "그때 난 경찰과 구급차가 제시간에 도착할 수 있도록 신고했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2명의 강도를 체포했고, 동료가 흉기에 찔리는 모습을 보고 달아난 나머지 한 명도 붙잡았다.

이들은 모두 10대 소년으로 확인됐으며, 흉기에 찔린 강도의 정확한 상태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생명에 큰 지장이 없다고 전해졌다.

현지 한 변호사는 3뉴스에 "당시 강도들의 무장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응우옌도 이를 파악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이번 사건의 핵심은 두 사람의 거리다. 강도가 가까워지자 응우옌이 안전에 위협을 느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미국 현지에서는 이 사건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응우옌의 행동이 '정당방위'라고 생각하는 누리꾼들은 "용감하다", "잘했다. 범인이 교훈을 배울 만큼 충분히 고통받았길 바란다", "점주들은 자신과 재산을 방어할 권리가 있다", "강도들은 총 맞아 죽지 않은 걸 다행으로 여겨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서는 '과잉방어'라는 의견이 맞섰다. 이들은 "무장하지 않은 10대 소년이었는데 몇 달러짜리를 훔치려다가 7번이나 잔인하게 칼에 찔렸다. 단순 실수인데 이렇게 봉변당하다니", "주먹이나 치명적이지 않은 수단으로 자신과 재산을 방어하는 게 정당하다. 위협적이지 않은 상황에서 칼로 찌른 건 결코 정당하지 않고 과했다", "강도들은 물건만 훔치려 했다.
어느 순간에도 응우옌의 신체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고 만지지도 않았다" 등 댓글을 남겼다.

일부 누리꾼들은 응우옌이 추후 혹시 모를 법적 분쟁에 휘말릴 경우를 대비해 그의 변호사비를 모금했다. 8월5일부터 시작된 이 모금은 지난 2일까지 꾸준히 이어져 총 1만125달러(약 1400만원)가 모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