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레고랜드 반대 단체 "진상규명 하겠다더니 특위 구성 약속 파기"

김진태 지사·도의회에 계약서 공개·책임자 처벌·방지책 요구
레고랜드 반대 단체 "진상규명 하겠다더니 특위 구성 약속 파기"
김진태 지사·도의회에 계약서 공개·책임자 처벌·방지책 요구

춘천 레고랜드 어린이날 개장 예정인 춘천 레고랜드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3일 강원 춘천시 하주도 일원에 준공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가 정식 개장을 이틀 앞두고 막바지 점검에 한창이다. 레고랜드는 지난 3월 26일 준공식을 개최한 뒤 지역 주민 등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거쳤고, 어린이날인 이달 5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2022.5.3 yangdoo@yna.co.kr (끝)
춘천 레고랜드 어린이날 개장 예정인 춘천 레고랜드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3일 강원 춘천시 하주도 일원에 준공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가 정식 개장을 이틀 앞두고 막바지 점검에 한창이다. 레고랜드는 지난 3월 26일 준공식을 개최한 뒤 지역 주민 등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거쳤고, 어린이날인 이달 5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2022.5.3 yangdoo@yna.co.kr (끝)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문제와 관련해 진상규명 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던 시민사회단체들이 "김진태 지사가 특위 구성 약속을 결국 파기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혈세 낭비 레고랜드 중단 촉구 범시민대책위(이하 대책위)와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5일 특위 구성 최종 결렬에 따른 입장문을 내고 "선거 때는 진상규명에 찬성하더니 당선 후 헌신짝처럼 약속을 파기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 등은 "알펜시아 문제는 '강 건너 불구경하듯' 하고, 혈세 먹는 하마로 전락한 레고랜드 문제는 오직 재정 효율화를 내세워 '매각'만이 능사라며 돌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도민들이 원하는 건 도민의 섬인 중도를 한 푼이나 더 받고 팔자는 게 아니라 어떻게 하면 도민의 품으로 찾아올 것인가에 대한 요구지만, 이러한 논의와 방안 마련은 안중에도 없는듯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강원도의회를 향해서도 "절대다수를 차지한 국민의 힘 의원들은 문제 해결을 공언하고, 의장단은 특위 구성과 관련해 임시회가 열리는 9월 15일까지는 답을 주겠다고 약속했으나 어떠한 답변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김 지사는 약속 파기에 따른 대 도민 사과 입장을 밝히고, 이미 도가 확보하고 있을 레고랜드 계약서와 알펜시아 매각 계약서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와 여당 의원들은 알펜시아와 레고랜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 마련 등 3대 현안에 대해 즉각 방안을 내놓고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nany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