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청년원가주택·역세권 첫집 '통합'… 10월 말 청약일정 나온다

김희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2.10.05 18:02

수정 2022.10.05 18:02

시세의 70% 이하 수준에 공급
닮은꼴 정책, 통합브랜드로 추진
3기 신도시 청년주택 3000가구 계획대로 연내 사전청약 확실시
청년원가주택·역세권 첫집 '통합'… 10월 말 청약일정 나온다
이달 말 청년원가주택의 청약 일정이 윤곽을 드러낸다. 지난 8·16대책에서 처음으로 제시된 청년원가주택은 주변 시세의 70% 이하로 공급돼 청년층의 주거 불안 해소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되는 주택정책이다. 유사 정책으로 꼽히는 역세권 첫집은 청년원가주택과 통합될 예정이다. 통합브랜드는 이달 말 제시될 것으로 전해졌다.

■청년원가주택 세부안 이달 발표

5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8·16 공급대책에 포함된 청년원가주택의 세부안을 이달 말 발표한다. 소득요건 등 세부 청약 자격과 저금리 장기 대출 제공 등 강화된 금융지원방안도 담길 예정이다.
단일 명칭으로 통합되는 청년원가주택과 역세권 첫집은 무주택 청년층에게 건설원가 수준에서 공급된다.

특히 8·16 대책에서 예고한 고양 창릉, 부천 대장, 남양주 왕숙 등 3기 신도시 청년주택 3000여가구 연내 사전청약의 구체적인 일정도 함께 나온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최근 출범한 국토부 청년자문단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달 발표될 것"이라며 "(발표될) 3000여가구 사전청약 일정도 예고한 대로 연내가 유력하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 내에서는 고덕강일지구 850가구, 용산역 인근 330가구를 단일한 청년주택 브랜드로 공급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협의 중"이라며 "정비사업 등에서 나오는 물량을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젊은 세대의 주거문제는 경제 성장에도 악영향을 미친다"며 "미래 성장과 관련해 긍정적인 파급 효과를 고려할 때 청년층이 체감 가능한 수준의 적극적인 청년주거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30세대 주택거래 사상최저

실제 집값 부담으로 청년층의 주택거래는 사상 최저 수준이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8월 30대 이하 청년층의 주택 매매량은 7988건으로 2019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2만4978건) 대비 감소율은 68%에 달한다. 비중도 줄었다. 8월 주택 매매거래 중 20대와 30대의 비율은 22.5%이다. 전년 동월(28%) 대비 5.5%p 하락한 수치다. 지난 2020년 5월(22.4%) 이후 27개월 만에 가장 낮은 비율이다.

이자율 상승으로 주택 구매 시 대출 의존도가 높은 2030 청년층의 구매력이 악화한 게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지난 8월 2.50%로 1년새 3배 이상 급증(1.75%p)했다.


최근 이어진 집값 상승도 청년층의 주거 부담을 가중시킨다. 국토교통부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내집 마련 소요기간은 지난 2021년 기준 전국 7.7년, 수도권 9.0년을 기록했다.
5년 전인 2016년 대비 전국은 1년, 수도권은 1.8년 늘어났다.

heath@fnnews.com 김희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