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한미 통화스와프 어려운 상황... 피마 레포 검토해야″

″한미 통화스와프 어려운 상황... 피마 레포 검토해야″

[파이낸셜뉴스] 원·달러 환율이 최근 1440원까지 오른 가운데 한미 통화스왑, 외화당국 개입 등 부작용을 수반하는 환율 안정조치보다는 외국통화당국(FIMA) 대상 레포(Repo), 국민연금이 보유한 미국 국채 활용 등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박해식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5일 '환율안정의 필요성과 방안'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 선임연구위원은 환율 급등세가 지속되면 수입기업·외화부채가 많은 기업의 재무구조 악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중심의 자본 유출 촉발, 수입 물가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압력 가중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며 환율 안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 선임연구위원은 그러나 대표적인 환율 안정화 조치로 거론되는 외환당국 개입, 한미 통화스와프 등은 지금 여건상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연준과의 통화스와프가 여의치 않을 때를 대비해 외환당국은 피마 레포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고 제언했다. 피마 레포는 연준이 각국 중앙은행이 보유한 미국 국채를 담보로 달러화를 대출해주는 환매조건부 달러화 대출이다. 비공개적으로 달러 유동성을 사용할 수 있는 합의 제도로 통화스와프를 보완하는 수단이다.

박 선임연구위원은 "한은은 외화보유액 중 절반 이상을 미 국채로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피마 레포 활용 시 상당한 규모의 달러화 자금을 확보할 수 있고, 이 자금을 기업이나 금융회사에 대한 단기 외화 대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민연금이 보유한 미국 국채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박 선임연구위원은 "국민연금이 보유한 미국 국채 규모를 정확히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대략 지난해 말 기준 170억달러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민연금이 미국 국채를 담보로 해외 환매조건부채권(RP) 시장에서 달러화 자금을 확보하고 한은에 대출한다면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