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가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비난한 與중진 3명은 누구?…N·J·H

2018년 6월 1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 결과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공식 발표한 뒤 씁쓸한 표정으로 승강기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DB
2018년 6월 1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6.13 지방선거 참패 결과에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를 공식 발표한 뒤 씁쓸한 표정으로 승강기를 기다리고 있다. ⓒ News1 DB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대구시장은 4년전 자신에게 모진 말을 하면서 등을 돌렸던 당 중진 3명이 지금 당을 흔들고 당권을 위해 뛰고 있는 것을 보니 기가 막히다며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맹비난했다.

홍 시장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6·13 지방선거를 즈음해 "나는 문재인 대통령의 위장평화 쇼를 4년전에 알았지만 국민들 80%가 문 정권에 속아 나를 비난하고 언론도 내말을 하나같이 막말, 악담으로 매도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당시 우리당 중진들인 N모, J모 등은 막말이라고 나를 지방선거 유세조차 못 나오게 했고 개혁보수라고 떠드는 H모는 '정계은퇴 하라'고 조롱 하면서 문재인 찬양까지 했다"고 당시 자신을 공격했던 당 중진을 겨냥했다.

이어 "그런 사람들이 지금은 얼굴을 싹 바꿔 일부는 이준석 편에서 당을 흔들고 일부는 당대표 후보라고 설치고 있다"며 "참 어이없는 일이다"고 불편해 했다.

홍 시장은 "이제 좀 그러지 말자. 바람 앞에 수양버들처럼 흔들리지 말자"며 몇몇 당 중진에게 중심을 좀 잡으라고 한 뒤 "벼룩도 낯짝이 있다고 한다"고 한 번 더 흔들었다.

홍 시장은 4년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대표로 6·13 지방선거를 총 지휘했다.


홍 시장이 남북정상회담,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특사단 등 남북 화해 분위기가 무르익는 등 분위기가 심상찮게 돌아가자 "위장평화 쇼", "다음 대통령은 김정은이 될지 모르겠다'는 등 강경발언으로 보수층 결집을 노렸으나 그만큼 강한 반발에 부딪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부담을 느낀 몇몇 광역 단체장 후보들은 홍 시장(당시 대표) 지원유세를 사실상 거절하는 상황까지 빚었다.

결국 자유한국당이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14대 3(무소속 제주 원희룡 포함)이라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는 등 참패를 당하자 홍 시장은 대표직에서 물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