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김주현 위원장 “채안펀드 규모, 20조원보다 늘릴 수 있어”

김주현 “채안펀드,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운용해야”
“중국 상황 등 레고랜드 이외에 변수 많기에 일희일비 말아야”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융의 날 기념식 축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7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0.25 kane@yna.co.kr (끝)
김주현 금융위원장, 금융의 날 기념식 축사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7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10.25 kane@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의 증액 가능성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25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7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총량을 20조원으로 얘기했지만 안 되면 더 늘릴 수 있다”며 "한국은행과 민간이 어떻게 들어오느냐와 또 대외상황이 어떻게 변하는 지에 따라 변수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정부가 갖고 있는 자금만으로 시장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한은 금통위의 결정으로 공급되는 유동성과 함께 민간 쪽에서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들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정부는 레고랜드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디폴트 사태 이후 발생한 자금시장의 급격한 경색을 해소하기 위해 '50조원+α' 규모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채안펀드 재가동 △KDB산업은행·IBK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의 회사채와 기업어음(CP) 매입조치 강화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 한국주택금융공사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사업자 보증지원 등이 주요 골자다.

이날 김 위원장은 채안펀드 정책 효과 시점에 대해 묻는 기자의 질문에 "아이를 낳자마자 아이에게 뭐라고 할 수는 없다“면서 ”감독당국, 금융권이 면밀히 계속 보고 있고 금통위에서도 조치가 나오면 분명히 좋아질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내외 금융시장을 둘러싼 변수가 매우 복잡해 채안펀드의 구체적인 집행 규모와 시기 등을 언급하기 어렵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중국의 지도 체계가 바뀌는 등의 돌발 변수가 국내 레고랜드 사태뿐만 아니라 도처에 정말 많다”며 “정부도 긴장해서 시장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니 ‘일희일비(一喜一悲)’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강원도 레고랜드 사태로 심화된 지방자치단체의 지급보증 리스크가 해소될 것이라는 의견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문제 해결하겠다고 했고 행정안전부 장관 또한 직접 지자체 열 몇 군데에서 하는 것들을 차질 없이 하겠다고 밝혔다"며 "적어도 이제 지차체 관련 이슈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김 위원장은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 등 한은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한은에 금융위가 요청할 만한 사안이 있는 지를 묻는 질문에 "비공식적으론 여러 차례 얘기했지만 이런 자리에서는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 24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SPV는 지금 적절하지 않은 정책”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달 24일 열릴 예정이다.

eastcold@fnnews.com 김동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