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대마도 뱃길 다시 열린다...팬스타그룹, 고속선 신규 취항

팬스타 쓰시마링크호 모습./제공=팬스타그룹
팬스타 쓰시마링크호 모습./제공=팬스타그룹

[파이낸셜뉴스] 팬스타그룹은 오는 28일부터 한·일 국제여객선 운항이 정상화되면서 부산~일본 대마도 항로에 여객선 '팬스타 쓰시마링크'호를 신규 취항한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2020년 3월부터 한일 국제여객선 운항이 제한돼 있었다. 화물의 운송은 가능했지만 여객 운송은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양국 관광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여객선 운항 재개에 대한 요구가 지속됨에 따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5일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28일부터 운항을 정상화하기로 했다.

신규 취항하는 684t급인 쓰시마링크호는 최고 속도 40노트(시속 74㎞)의 고속선으로, 승객 정원은 425명이다. 취항 초기 부산과 대마도 히타카츠 노선을 운항하고, 추후 이즈하라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팬스타는 이 항로를 운항했던 다른 선사 배를 인수해 내외부를 재단장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했다.

한일 간 여객선 운항이 재개되면 주중 하루 1번 왕복, 주말에는 2번 왕복 운항할 예정이다.

또 대마도에서 구할 수 없는 일본 본토 인기 상품들을 선내 면세점에 판매하는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일본 주요 도시에 거점을 둔 현지법인 산스타라인을 통해 다양한 상품도 구성하기로 했다. 팬스타가 운영하는 부산~오사카 크루즈, 1박2일 코스의 부산항원나잇크루즈와 대한해협크루즈 등과 연계한 상품 개발도 계획 중이다.

팬스타 김보중 이사는 "그룹의 모든 역량을 연계해 새롭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운항 개시를 앞두고 11월부터 사전 예약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