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진태 "본의 아니게 사태 커져 미안...보증채무 반드시 이행할 것"

(인천공항=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베트남 광닌성 하롱시에서 열린 제17회 동아시아지방정부 관광연맹(EATOF) 총회 참석차 출국한 김 지사는 레고랜드 쇼크 사태 확산에 일정을 하루 앞당겨 귀국했다. 한편 레고랜드발 사태가 금융시장을 뒤흔들며 사태가 전방위로 확산되자 강원도는 2050억원의 강원중도개발공사(GJC) 보증채무 이행(2023년 1월 29일)을 올해로 앞당겨 전액 상환하기로 결정했다. 2022.10.27/뉴스1 /사진=뉴스1화상
(인천공항=뉴스1) 임세영 기자 = 김진태 강원도지사가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베트남 광닌성 하롱시에서 열린 제17회 동아시아지방정부 관광연맹(EATOF) 총회 참석차 출국한 김 지사는 레고랜드 쇼크 사태 확산에 일정을 하루 앞당겨 귀국했다. 한편 레고랜드발 사태가 금융시장을 뒤흔들며 사태가 전방위로 확산되자 강원도는 2050억원의 강원중도개발공사(GJC) 보증채무 이행(2023년 1월 29일)을 올해로 앞당겨 전액 상환하기로 결정했다. 2022.10.27/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베트남 출장을 나가 있던 김진태 강원지사가 27일 당초 일정보다 하루 일찍 귀국했다.

레고랜드 사태로 촉발된 자금경색 여파가 금융시장 및 정치권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김진태 지사는 재차 유감의 뜻을 밝히며 보증채무를 반드시 이행하겠다는 뜻을 되풀이했다.

이날 김 지사는 인천국제공항에서 "처음부터 보증채무를 이행하겠다고 밝히고 걱정할 상황이 아니라는 걸 설득해오는 과정 중에 의외의 사태가 생긴 것"이라며 "가을에 늘 해오던 2차 추경을 취임 후에는 하지 않고 아껴놓은 게 있다. 재정 상황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어떻게든 자금을 마련해서 12월 15일까지 갚겠다"고 약속했다.

레고랜드 사태로 말미암아 정부가 50조원 이상의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한 데에는 "조금 미안하다. 어찌 됐든 전혀 본의가 아닌데도 사태가 이런 식으로 흘러오니까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정치적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물음에 대해 "전혀 없었다"며 "전임 도정 비판해서 뭐가 좋겠느냐. 강원도민의 부담을 어떻게든 줄여보려 한 것이지 정치적으로 공격해서 저한테 득이 될 게 없다"고 답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디폴트(채무 불이행) 사태로 자금 시장이 급속도로 얼어붙자 강원중도개발공사(GJC) 보증 채무를 올해 안으로 앞당겨 갚기로 했다.

정광열 강원 경제부지사는 이날 오전 강원도청에서 브리핑을 열어 "채권자를 비롯한 금융시장의 부담을 덜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을 지속 검토하고 기획재정부 등 정부와 긴밀해 협의해왔다"며 "그 결과 오는 12월 15일까지 보증채무 전액인 2050억원을 상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결정은 기획재정부 등 정부와 사전 협의한 것"이라며 "김진태 도지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간 직접 협의한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지사는 "보증 채무를 갚는데 필요한 재원은 추경으로 마련할 계획"이라며 "도 재정이 이 정도는 지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동아시아 지방정부 관광연맹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지난 24일 베트남으로 출국한 김진태 지사는 전화로 보증채무 상환 계획을 추 부총리와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태 지사는 지난 21일 GJC의 변제 불능으로 인한 보증채무를 늦어도 2023년 1월 29일까지 이행하겠다고 밝히며 진화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이후에도 시장에서는 돈줄이 말라가는 등 자금 경색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하자 일주일 만에 다시 변제 일자를 앞당기는 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김 지사가 지난달 28일 GJC에 대한 기업 회생을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이번 사태가 촉발된 만큼 보증 채무를 한 달가량 앞당겨 갚는 게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다.

정 부지사는 이날 GJC에 대한 보증 채무는 계획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달 28일 춘천시 중도 일원에 레고랜드 테마파크 기반조성사업을 했던 GJC에 대해 법원에 회생 신청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도는 GJC가 레고랜드 테마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20년 BNK투자증권을 통해 2050억원 규모의 ABCP를 발행할 때 채무 보증을 섰다.

GJC가 레고랜드 건설 자금 조달을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 아이원제일차의 2050억원 규모 ABCP는 만기일인 지난달 29일 상환하지 못해 이달 4일 최종 부도 처리됐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