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고은아 "수의사 남친 얻고파…종갓집 맏며느리+20세 연상 가능"

MBN
MBN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고은아가 "수의사 남자친구를 얻고 싶다"며 공개 구혼에 나섰다.

지난 27일 방송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 10회에서는 여행 가이드로 나선 신애라 박하선과 연예계 숨은 절친 이유리 고은아, 인턴 가이드인 뉴이스트 출신 김종현의 충북 제천 여행기 2탄이 펼쳐졌다.

이날 '무작정 여행단'은 여행 첫날 스케줄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온 뒤 고은아가 직접 만든 마늘보쌈과 매운 어묵으로 저녁 식사를 했다. 고은아의 '손맛'에 모두가 감탄을 연발하며 '폭풍 먹방'을 펼쳤다.

그 가운데 고은아는 "이렇게 시집갈 준비가 되어 있는 나인데, 나를 왜 내버려 두는 거냐고"라며 카메라를 보고 '급발진'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참 동안 이어진 고은아의 매력 어필 타임과 29금 '난자 냉동' 토크 후 이유리가 절친 고은아의 요청에 힘입어 '전설의 작품짤'인 '소맥쇼'를 예능 최초로 선보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신애라는 이유리 고은아에게 "요즘 어떤 마음으로 살고 있냐"고 물으며 '애라상담소'를 오픈했다. 고은아는 "2년 동안 혼자만의 은퇴를 하며 방황을 했는데, 동생의 권유로 개인 채널을 시작하며 자연스럽게 방송에 복귀하게 됐다"며 "덕분에 너무 행복한데 지금의 행복을 놓치고 싶지 않아 불안하기도 하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유리는 "나 또한 개인 채널을 시작하며 어디까지 보여줘야 하나가 걱정"이라며 고민을 드러냈다. 이에 신애라는 "배우의 길을 걸어보니 결국 신비주의와 친근한 분위기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되더라"며 "아직 오지 않은 상황에 대한 걱정은 잠깐 내려놔도 될 것 같다"는, 선배다운 조언을 건네 감동을 안겼다.

다음 날 아침에는 박하선이 준비한 김치볶음밥과 바나나브륄레로 아침 식사를 했다. 식사 후 대화의 주제는 고은아의 요리 솜씨로 이어졌고, 이유리는 "김수미 선생님의 후계자인 줄 알았다"고 진지하게 밝혔다. 더욱이 고은아는 "종갓집에 시집가야 한다"는 박하선의 농담에도 "실제로 남동생이 15대 종손이라 제사 음식도 내가 다 하는 편"이라며 "제사 준비가 적성에 맞는다"고 밝혀 모두를 웃게 했다.

결국 5인방은 고은아의 미래 신랑을 향한 '공개 구혼'에 나섰다. 고은아는 "종갓집 맏며느리도 가능하다"며 "직업은 유기견 봉사활동을 좋아해서 수의사면 좋겠다, 나이는 20세 연상까지 가능하다"고 밝혀 "내 또래도 가능한데?"라는 신애라의 반응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2일 차 일정에 나선 이들은 옥순봉 출렁다리로 향해 다리 건너기에 도전, 심하게 출렁대는 다리에서 '댄스 타임'으로 무서움을 이겨냈다. 이어진 태양열 보트 탑승에서는 신애라 박하선 고은아 김종현이 한배에 타 신나는 레저를 즐기는가 하면, 혼자 보트에 오른 이유리는 옥순봉의 절경을 바라보며 명상에 빠지는 힐링 시간을 보냈다. 관광을 마친 후에는 제천의 명물이라는 한정판 도넛을 사러 떠났고, 아슬아슬하게 도착한 결과 '도넛케팅'에 극적으로 성공하며 달콤한 먹방을 이어 나갔다.

이들은 에피타이저로 20개의 도넛과 찹쌀떡을 '순삭'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이들은 직후 지역 맛집인 '닭칼만'(닭볶음탕+칼국수+만두) 집으로 향해 본격적인 점심 먹방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고은아는 "본명은 방효진이고, 고은아는 고소영+심은하를 합친 이름"이라며 예명 탄생 비하인드를 밝히는가 하면, "걸그룹에 도전하고 싶어 소소하게 준비 중"이라고 밝혀 현직 아이돌 김종현을 놀라게 했다. 이어 "엄마, 아빠가 각자의 상대역과 연기를 하는 모습을 보는 아이들의 반응이 궁금하다"는 이 유리의 말에 신애라는 "아이가 '아빠, 아까 엄마 다른 사람이랑 뽀뽀했다'고 이르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식사를 마친 이들은 고은아가 보고 싶어 하던 '꽃'을 찾아 자전거로 산책에 나섰고, 오랜 라이딩 끝에 넓게 펼쳐진 코스모스밭을 찾아 사진 찍기에 나섰다. 노을을 배경으로 완전체 사진까지 찍은 후에는 제천의 야경 명소인 의림지로 향해, 밤 산책을 즐기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고은아는 "이번 여행을 통해 낯선 사람과 함께하는 여행의 두려움을 극복했다"며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 행복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유리 또한 "은아의 매력을 더 알아갈 수 있었고, 여행단과 우정을 나눌 수 있어 좋았다"며 고마워했다. "나중에 만나도 선 긋지 말기"라는 신애라의 애교 섞인 말과 함께, 모두가 따뜻한 포옹을 나누며 '원하는대로'의 다섯 번째 여행이 종료됐다.

'원하는대로'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