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레고랜드, 최문순 때부터 문제…김진태에 떠넘기기"(종합)

"최문순 책임 가볍지 않아"…"文정부 탈원전 희생양 한전의 채권시장 교란 책임" 일각선 '자성' 목소리…"정부 조치 설명해야", "대통령 주재회의서 언급했었으면"
與 "레고랜드, 최문순 때부터 문제…김진태에 떠넘기기"(종합)
"최문순 책임 가볍지 않아"…"文정부 탈원전 희생양 한전의 채권시장 교란 책임"
일각선 '자성' 목소리…"정부 조치 설명해야", "대통령 주재회의서 언급했었으면"

주호영, 국감 후속조치 점검회의 모두발언 주호영, 국감 후속조치 점검회의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후속조치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끝)
주호영, 국감 후속조치 점검회의 모두발언 주호영, 국감 후속조치 점검회의 모두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후속조치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0.2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김진태발 금융위기'라 규정한 더불어민주당에 대해 "책임 떠넘기기", "선거 불복심리"라며 비판했다.

'레고랜드 사태'를 놓고 국민적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민주당이 '김진태 책임론'을 꺼내 들며 확전을 시도하자 민주당 출신 '최문순 전 지사 책임론'으로 방어막을 치는 모양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후속조치 점검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김진태발 금융위기'라는 표현을 두고 "레고랜드를 추진해왔던 민주당 출신 최문순 지사 때의 문제가 뭔지를 덮으려는 것 같고, 그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김진태 지사의 조치가 적절했던 건 아니라고 보여진다"면서도 "그렇다고 하더라도 민주당이 그 문제를 지적하는 건 무책임한 일인 것 같고 시선 돌리기 아니냐고 생각한다"고 했다.

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관련해 여러 의혹이 불거지자 야당이 '김진태 책임론'을 꺼내 들며 국면 전환을 시도하는 것 아니냐는 뜻이다.

장동혁 원내대변인도 SBS 라디오에서 "이 레고랜드 사태는 김진태 지사의 말 한마디로 지금 여기까지 온 게 아니라 최문순 지사 시절부터 쭉 문제가 있어 왔고, 그것을 어떻게 해결할지 논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책임의 화살을 최 전 지사에 돌렸다.

야당의 '김진태 때리기'에 대해서도 "누구의 책임인지를 따지기 전에 금융시장이 안정될 수 있도록 같이 머리를 맞대고 노력하는 게 중요하다"며 "민주당이 이렇게 나서는 모습들은 금융시장의 불안감만 키우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현재 국내 시중 자금이 경색된 주원인은 문재인 정권 5년간 탈원전 정책의 희생양으로 삼았던 한전의 국내 채권시장 교란"이라며 "민주당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여당으로서 현재 한전의 자금시장 교란 상황의 책임이 가볍지 않다"고 비판했다.

레고랜드 레고랜드 발 채권시장 경색 해법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이른바 레고랜드 사태에서 촉발된 채권시장 자금경색 상황을 타개하고자 정부가 50조원 이상의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했다. 사진은 24일 춘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의 모습.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자금 시장에 불필요한 혼란과 오해가 초래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022.10.24 yangdoo@yna.co.kr (끝)
레고랜드 레고랜드 발 채권시장 경색 해법은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이른바 레고랜드 사태에서 촉발된 채권시장 자금경색 상황을 타개하고자 정부가 50조원 이상의 유동성 공급 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했다. 사진은 24일 춘천 레고랜드 코리아 리조트의 모습.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자금 시장에 불필요한 혼란과 오해가 초래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022.10.24 yangdoo@yna.co.kr (끝)


다만 여권 일각에서는 레고랜드 사태를 둘러싼 정부의 대응이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보다 적극적으로 대국민 소통에 나서 시장 불안을 잠재울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인 윤희숙 전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김진태 지사의 회생신청 선언이 있던 지난달 28일 이후 이미 시장 내 우려가 나왔다"며 "거기에 대해 (중앙정부가) 인지했는지와 어떤 조치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설명을 해야한다"고 했다.

당 규제개혁추진단장인 홍석준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전날 개최된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레고랜드 사태 등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 "아쉬운 감은 있다"며 "설사 다른 관계 장관회의에서 다뤄졌다 할지라도 어제 같은 대통령 주재회의에서는 한번 이 점을 짚고 넘어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은 든다"고 전했다.

chaew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