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최고 11.6대 1 경쟁률 기록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 최고 11.6대 1 경쟁률 기록
[파이낸셜뉴스] 올해 수도권 최대어로 주목받은 태영건설·동원개발 컨소시엄의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조감도)'의 1순위 청약에 6009건의 청약통장이 쏟아졌다. 최근 분양시장 침체 속에서 나온 이례적인 결과로, 분양 전부터 이어진 단지에 대한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은 1~2일 양일간 진행된 1순위 청약접수 결과 1073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총 6009건(해당, 기타지역 합계)의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최고 경쟁률은 당해기준 780건이 몰리며 11.6대 1의 경쟁률을 보인 59㎡A 타입이 기록했다. 일부 대형타입의 경우는 금일 2순위 청약을 진행한다.

이는 어느 정도 예상됐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분양 전부터 주목도가 높았던 가운데, 사전예약제로 운영된 견본주택은 예약 오픈과 동시에 단 기간 마감이 이뤄지고 오픈 3일 동안은 8000여명이 다녀가는 등 꾸준한 열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1순위 청약에 하루 앞서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접수에서는 2500여 명의 수요가 몰리며 성황리에 마감됐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은 지난달 31일 진행된 특별공급 청약접수 결과, 679가구 모집에 2487건의 청약 통장이 몰렸다. 특히 전용 59㎡A타입의 경우는 76가구 모집에 1024건의 청약통장이 몰리며 평균 13.4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편 이번 더파크 비스타 데시앙의 분양 흥행은 근거 없는 정보지로 회자되던 태영건설의 부도설 우려를 씻어낸 결과여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최근 업계에서는 급격한 시장 냉각기 돌입과 '레고랜드발 채권시장 자금경색'으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부실 우려가 급속도로 커지면서 주요 건설사들의 근거 없는 부도설이 나돌기도 했다.

태영건설은 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함에 따라 PF보증 규모가 증가한 것은 사실이나 단기간 내에 만기가 도래하는 PF대출은 태영건설 보유현금과 한도대출 등 유동성으로 충분히 대응 가능한 수준이고 대부분 만기구조가 장기화돼 있어 우발채무가 현실화될 가능성은 매우 낮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