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블랙핑크 지수, 표피낭종 의심" 한 외과의 '사진' 진단

블랙핑크(BLACKPINK) 지수ⓒ 뉴스1 /사진=뉴스1
블랙핑크(BLACKPINK) 지수ⓒ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블랙핑크 지수가 “표피낭종에 걸렸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앞서 팬들은 지수의 목에 혹이 난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발견하고, 건강이상설을 제기했다. 블랙핑크는 현재 월드투어 중이다. 이러한 팬들의 우려에 지난 4일 소속사는 “건강에 이상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러한 가운데 8일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에서 이세라 대한외과의사회 부회장이 목에 난 혹이 유난히 눈에 띄는 지수의 목사진을 보며 “표피낭종”을 의심했다.

“목에 생긴 혹, 모양으로 악성 확인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에서 “(지수의 목에 난 혹이) 99.99% 확률로 표피낭종”이라며 치료를 권했다.

그는 “목에 멍울 혹은 혹이 만져졌다면, 표피낭종, 지방종, 림프절염이 가장 흔해서 셋중 하나일 가능성이 높다”며 "지수의 나이나 혹의 위치, 모양을 보면 표피낭종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지수는 양성 혹일 가능성이 높지만 표피낭종은 크기가 커지는 경우가 많다. 종양을 계속 놔두면 감염이 생겨 흉터를 많이 남길 가능성이 높다"면서 한예슬의 사례를 언급했다.

“모 연예인이 지방종을 제거하기 위해 흉터를 적게 하려는 시술을 하다가 오히려 흉터가 커진 사례가 있다”며 “지수씨의 경우 악성질환이든 양성질환이든 빨리 조직검사를 하거나 적절한 병원을 찾으면, 정말 간단하게 치료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