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산업 재해 여전한데 중대재해법 개악 움직임…저지할 것”

14일 한국노총 방문
한국노총 “구체적 성과로 관계 이어 가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찾아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을 향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을 찾아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을 향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산업 재해 사고 관련 현실이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음에도 오히려 중대재해처벌법 개악 움직임이 있다는 점을 매우 우려한다”며 “(민주당은) 개악 저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사무실을 방문해 "우리 사회가 ‘노동 존중 사회’를 지향함에도 노동 현장은 오히려 퇴행 징조를 보이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 제1당 대표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2011년에 정책 연대를 결성해 10년 넘게 특별한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동지"라며 "(한국노총이) ‘3대 핵심 요구 법안’과 ‘3대 개악 저지 과제’를 제시해 줬는데 민주당으로서도 주요 역점 추진 과제들이기에 한국노총과 협력해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어제(13일)가 전태일 열사 52주기였다. (전 열사가) 근로기준법을 지키라고 외치면서 사망했는데 여전히 우리 노동은 법대로 지켜지지 않는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적법하게 보장돼야 할 노동자 단체 행동권을 과도한 가압류 손배 소송을 통해 억압하는 것이 현실인데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고 했다.

김동명 한국노총위원장은 “오늘 간담회 자료에는 가장 시급한 입법 과제와 정책 현안들이 제시돼 있는데 과거 문재인 정부 때부터 오랜 시간 반복적으로 제기된 내용”이라며 “당시 충분히 제도화할 수 있었음에도 미뤄져 현재까지 오게 된 법안”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노총과 민주당의 정책 연대 정신과 대선 정책 협약이 살아 숨쉬기 위해서는 노총은 노총대로 투쟁하고 민주당은 민주당대로 입법적인 성과를 통해 서로의 성의를 확인해 나가야 한다"며 "구체적인 성과로 확인되지 않는 관계는 지속 가능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현안 법안 하나하나가 전체 노동자의 삶을 좌우할 만큼 엄중하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의 과감한 결단으로 연내에 서로 구체적인 입법 성과를 확실하게 확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