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올 5.5% 성장 공인한 시진핑, 부동산·금리 등 카드 다 꺼낸다 [中 경기회복 사활]

집권 3기 출범에도 경기부진 여전
부동산 시장 구제 16개 조치 내놔
민영기업 채권 2500억위안 지원
만기 MLF 대출 연장 '자금 숨통'
연내 대출금리 하향 조정 전망도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의 한 마켓에서 현지 주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의 한 마켓에서 현지 주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중국 정부가 경기둔화 방어 차원에서 부동산, 증시, 채권에 이어 금리 등 통화정책까지 꺼낼 것으로 전망된다. 시진핑 국가주석의 집권 3기가 출범했지만 소비·생산 등 주요 지표는 줄줄이 떨어지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안간힘으로 읽힌다. 목표치 5.5%를 달성하려면 3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中 부동산 구제대책 쏟아낼 듯

14일 경제매체 제일재경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가 전날 통지한 부동산 시장 구제 16개 조치를 언급하며 연말까지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하향 조정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 통지는 부동산 프로젝트 인수합병(M&A) 재정지원, 대출상환 기한 연장 등 부동산 개발업체들이 직면한 유동성 위기 해결부터 원리금 상환 연기, 주택 구매자의 계약금 요건 완화, 대출선금 비율·대출금리 하향 조정까지 폭넓게 다룬 패키지 성격이다.

매체는 중국 신용평가기관 동팡진청 수석애널리스트 왕칭을 인용, "16개 조치는 부동산 시장이 가능한 한 빨리 연착륙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라면서 "연내에 5년 만기 LPR은 아직 0.15~0.3%p 인하할 여력이 있다. 이는 개인 주택대출의 수요를 뒷받침하는 가장 효과적인 동력"이라고 말했다.

중국 LPR은 1년 만기와 5년 만기로 나뉜다. 1년 만기는 신용대출, 기업대출 등 광범위한 대출상품과 관련이 있다. 반면 5년 만기는 주택담보대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5년 만기 LPR을 낮추면 개인이 매달 갚아야 할 주담대 이자를 줄일 수 있다. 이는 실물경제의 자금조달 비용 축소가 가능하며 개인과 기업의 현금흐름 압력을 개선하는 효과도 가져온다. 여유가 생기면 소비 활성화까지 기대할 수 있다.

또 중국 은행간시장교역상협회는 기업의 융자난을 해소하기 위해 부동산을 포함한 민영기업의 채권 발행을 지원한다. 인민은행이 재대출, 신용리스크완화보증(CRMW), 채권 직접매입 등의 방식을 통해 2500억위안 규모의 민영기업 채권을 지원한다는 것이 골자다. 이른바 '두 번째 화살'이다. 첫 번째 화살은 신용지원, 세 번째 화살은 민간기업 지분 융자지원을 뜻한다.

제일재경은 "두 번째 화살은 민간 부동산 기업의 자금조달 환경 개선을 위한 강력한 조치"라며 "이로써 민간기업의 채권 발행과 자금조달 지원 범위·규모가 확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말에 만기가 돌아오는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 규모 1조위안을 전액 연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MLF는 금융기관에 대한 중기융자비율을 조정해 실물경제 부문에 저비용의 자금을 공급하도록 유도하는 정책금리다. 만기 연장은 금융기관 입장에선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으므로 자금의 시장 공급여력 또한 늘어난다.

텐펑증권 순빈빈 수석애널리스트는 중국경제망에 "만기 MLF 대출을 유지하면서 인민은행이 단기 유동성 투입을 늘릴 확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풀이했다.

■은행 지준율 추가 인하도

은행의 지급준비율(RRR) 추가 인하 전망 역시 제기된다. 지준율은 은행이 고객으로부터 받은 예금 중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현금 준비 비율을 말한다. 이를 낮추면 은행은 자금에 여유가 생기기 때문에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다. 따라서 금리인하와 함께 대표적 통화완화 수단 중 하나로 꼽힌다. 인민은행은 2018년 이후 13차례 걸쳐 은행의 지급준비율을 인하해 10조8000억위안의 자금을 시중에 풀었다.

중신증권은 "인프라와 제조업이 4·4분기 성장회복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며 "유동성이 부족하면 지준율 인하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10월 31일 커촹반(과학창업판)의 시장조성 업무 시작을 발표한 상하이증권거래소가 이르면 이번 주부터 차입거래를 정식 개통할 수 있다고 증권시보가 이날 보도했다. 시장조성은 시장중개와 비슷한 개념이다. 주식 매도자는 있는데 매수자가 없는 경우 시장조성자가 주식을 우선 매수한 뒤 적당한 시기에 매도하는 방식이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유동성은 높아지고 변동성은 안정되면서 증시 활성화를 노릴 수 있다. 시장조성자는 시세차익이 수입원이다.

중국 정부가 경기회복에 사활을 거는 것은 지난 3·4분기까지 각종 경제지표가 부진한 데다 향후 전망도 어둡다는 점이 반영됐다. 시장은 소비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 증가율이 10월에 1.0%까지 내려갈 것으로 보고 있다. 8월 5.4%에서 9월 2.5%로 반토막 난 뒤 다시 절반 이하로 쪼그라드는 셈이다. 중국 소비의 경제성장률 기여도는 60%를 넘는다. 10월 산업생산 증가율도 전월 6.3%에서 5.2%로 하락할 것으로 시장은 내다봤다.
지표는 15일 공개된다.

제조업체의 경기인식을 반영하는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이미 임계치(50)를 밑돌았고, 수출은 추락했다.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22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jjw@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