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솔로지스틱스, 2차 전지 글로벌 물류 날개…올 매출 '1兆 클럽' 청신호 [포춘클럽 라운지]

3분기 누적매출 7881억…54%↑
유럽·미주에도 신규 물류거점 설립
자회사 한솔TCS 운송사업 확대
국내 물류사업 영업이익도 24%↑
한솔로지스틱스, 2차 전지 글로벌 물류 날개…올 매출 '1兆 클럽' 청신호 [포춘클럽 라운지]
2차전지 시장이 커지면서 종합물류기업 한솔로지스틱스도 날개를 달았다. 2차전지 중심의 글로벌 물류사업이 성장한 덕분이다. 올해 연간 매출 1조원 달성에 대한 자신감도 크다.

■한솔로지스틱스 연평균 20%↑

1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한솔로지스틱스의 올해 3·4분기 누적 매출액(연결기준)은 7881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5107억원) 대비 54.3%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319억원)은 11.8% 증가했다.

한솔로지스틱스의 3·4분기 매출액은 2543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9.3%, 영업이익(85억원)은 6.3% 성장했다. 지난 1·4분기 매출액 2685억원, 영업이익 117억원으로 분기 기준 사상 최고 성적을 낸 후 실적 호조가 지속되고 있다.

한솔로지스틱스 측은 "최근 5년간 연평균 20%가 넘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3·4분기까지 매출 추이를 고려할 때 연간 매출은 1조원을 돌파,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차전지를 중심으로 글로벌 물류사업에 주력해온 점이 유효했다는 설명이다. 한솔로지스틱스는 중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대형 2차전지 제조사를 고객으로 두고 있다.

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있는 유럽과 미주에 신규 거점을 설립하는 등 2차전지 물류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실제 글로벌 물류사업의 3·4분기 누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0%, 95% 확대됐다.

성현동 KB증권 연구원은 "2012년 국내 주요 2차전지 제조사와 중국에 동반 진출한 이래 2차전지 관련 물류사업을 계속해오고 있다"며 "한솔로지스틱스의 2차전지 물류 사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솔TCS 등 자회사 경쟁력↑

글로벌뿐만 아니라 국내 물류사업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한솔로지스틱스는 물류사업의 주력인 △로지스마일(트럭 운송) △한솔로지스유(보관·배송) △한솔TCS(컨테이너 운송) 분야에 각각 자회사를 설립했다. 사업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자회사와 모회사 간의 협력으로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한솔TCS는 중부권, 영남권에 이어 경기 의왕 종합물류터미널(ICD) 등 수도권으로 거점을 확장해 전국권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한솔로지스유는 △패션잡화 △유통 도소매 △지류 등 산업군별 운영역량을 활용해 이커머스 고객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로지스마일은 자체 개발한 운송관리시스템(TMS)를 기반으로 시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020년 인수한 한솔TCS를 통해 컨테이너 운송 사업의 지역적 확대가 가능해지면서 매출이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성과는 수치로 확인되고 있다. 국내 물류사업의 3·4분기 누적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2%, 영업이익은 24% 증가했다.

한솔로지스틱스 측은 "자회사와 모회사가 시너지를 창출하면서 사업을 성장시키고 있다"며 "고객별로 최적의 운영 체계 수립과 운영 효율화로 원가도 절감했다"고 강조했다.

■감사위원회 구성해 주주 가치 강화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한 물류산업 부진에 한솔로지스틱스의 주가는 연초 대비 하락했다. 그럼에도 내년 이후까지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는 체력을 비축한 덕분에 기대감은 높다.

한솔로지스틱스 측은 "최근 물류시황이 불안정하면서 경영 환경이 좋지 않다. 하지만 사업 영토를 확장하면서 운영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주주가치를 높이는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2020년 감사위원회를 구성한 것이 대표적이다.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니지만 지배구조 투명성을 강화하고 주주와의 신뢰도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zoom@fnnews.com 이주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