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상민 '이태원 참사' 격무 시달린 공무원들에게 피자 돌렸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전화 통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11.22. yes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 홍효식 기자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전화 통화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2.11.22. yes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수습에 매진해 온 직원들에게 피자를 돌렸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 장관은 이날 한 세종시 피자 판매점에서 피자를 대량 주문해 직원에게 돌렸다. 지난달 29일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후 사태 수습과 후속조치 마련 등 연일 격무에 시달리는 직원들에 대한 격려와 고마움의 표시라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정부세종2청사 내 행안부 사무실을 돌며 직원들과 인사도 나눴다.

이 장관은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그동안 국회 일정 등으로 세종에 올 시간이 없었다. 직원들이 의기소침해진 것 같아 인사라도 하려고 한다"며 "원론적이겠지만 현 상황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매순간 다 할 뿐, 그 외에는 제가 할 수 있는 뭐 있겠냐.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한 치 앞을 알 수 없지만 지금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