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伊 '성당에서 결혼식 올리면 2800만원 보너스' 법안에.. "왜 성당 결혼식만?" 논란

epa10142092 Retired Italian swimmer Federica Pellegrini (L) is accompanied by her husband Matteo Giunta (R) as they leave the church of San Zaccaria, where she married her coach, in Venice, Italy, 27 August 2022. Federica Pellegrini won a gold medal at the 2008 Beijing Olympics and hold various Worl
epa10142092 Retired Italian swimmer Federica Pellegrini (L) is accompanied by her husband Matteo Giunta (R) as they leave the church of San Zaccaria, where she married her coach, in Venice, Italy, 27 August 2022. Federica Pellegrini won a gold medal at the 2008 Beijing Olympics and hold various World Champion titles. EPA/ANDREA MEROLA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이탈리아의 집권 연립 여당인 '동맹(Lega)'이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리면 최대 2만 유로(약 2800만원)의 보너스를 주는 법안을 발의해 논란이 되고 있다. 성당 결혼식의 전통을 되살리기 위해 그 비용을 국가 차원에서 보조해주겠다는 취지지만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도메니코 푸르쥴레 등 동맹 소속 의원 5명이 최근 하원에 발의한 이 법안은 성당에서 결혼한 커플에게만 보너스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민의 86%가 가톨릭 신자인 이탈리아에선 성당이 가장 보편적인 결혼식 장소지만 최근 들어선 시청에서 올리는 결혼식이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코로나19 대확산을 계기로 시청에서 직계 가족들만 참석하는 간소한 결혼식을 선호하는 현상이 확산하면서 성당 결혼식은 줄었다.

이에 푸르쥴레 의원 등은 성당 결혼식의 전통을 되살리자는 취지에서 법안을 발의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하원에 제출되자마자 야권의 거센 반발에 부닥쳤다.

이탈리아가 종교 국가가 아닌 세속 국가인 점을 망각한 법안이라는 비난이 터져 나왔다. 동성애 커플에게 성당 결혼식의 문턱이 높다는 점을 이유로 이번 법안이 성 소수자들에게 차별적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같은 집권 연립 여당인 전진이탈리아(FI)의 마라 카르파냐 의원도 "우리는 여전히 교황이 왕인 나라에 살고 있다"며 비꼬았다.

논란이 커지자 총리실에서도 제동을 걸었다. 총리실은 이번 법안이 의회에서 발의된 것으로 정부는 이에 대해 논의한 적이 없다며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푸르쥴레 의원도 결국 한발 물러섰다.

그는 "종교적인 결혼에 드는 비용을 고려해 결혼 장려 차원에서 내놓은 법안"이라며 "의회 토론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모든 결혼식으로 보너스를 확대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전개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탈리아에선 코로나19의 영향 등으로 인해 결혼식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에 따르면 2020년 이탈리아 국내에서 열린 결혼식 횟수는 9만6851건으로 2019년에 비해 47.4%나 급감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