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22 카타르] ‘사우디 승’에 베팅한 강심장 축구팬, 최대 29배 잭팟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사우디 역전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1.22 kane@yna.co.kr (끝)
사우디 역전 (루사일=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아르헨티나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림 다우사리가 역전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11.22 kane@yna.co.kr (끝)
[파이낸셜뉴스]
‘중동의 모래폭풍’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격침시키는 대 이변을 연출했다. 이에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에 베팅한 강심장 축구팬은 최대 29배에 해당하는 돈을 벌게 됐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모두의 예상을 뒤엎은 것.

팀의 에이스이자 세계적인 축구스타 리오넬 메시를 앞세운 아르헨티나는 1978년 아르헨티나 대회, 1986년 멕시코 대회에 이어 통산 3번째 월드컵 우승에 도전하는 강팀이다. 피파 랭킹 역시 아르헨티나가 세계 3위, 사우디아라비아가 51위로 아르헨티나가 사우디아라비아보다 48계단 앞선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실제로 전반 7분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에게 PK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나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랑곳하지 않고 후반 두 골을 몰아쳐 대역전극을 완성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의 골키퍼인 무함마드 알오와이스의 활약이 눈부셨다.

이 경기에서 ‘언더독’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를 예측한 이는 많지 않았다. 유명 스포츠 베팅 업체들도 당연히 아르헨티나의 승리를 예상했다.

벳365과 스카이벳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에 23배를 걸었고, 윌리엄힐은 사우디아라비아 승리에 무려 29배를 배당했다.
888스포츠와 벳페어도 사우디아라비아 승리에 각각 24.5배, 26배를 배당하는 등 아르헨티나의 손쉬운 승리를 예상했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잡아내면서 사우디아라비아의 승리에 베팅한 축구팬들은 엄청난 배당금을 손에 넣게 됐다.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이변을 연출한 사우디아라비아는 26일 폴란드를 상대로 2연승에 도전한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