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자생의료재단, 연평포격전 12주년 기리며 연평도 왕진

포격전 12주년 기려 보훈처와 함께 왕진 의료봉사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이 지난 23일 연평도를 찾아 주민들의 건강을 문진하고 있다. 자생한방병원 제공.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이 지난 23일 연평도를 찾아 주민들의 건강을 문진하고 있다. 자생한방병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연평도 포격전 12주년을 기려 자생의료재단은 국가보훈처와 함께 지역 주민들의 척추·관절 건강을 위한 왕진에 나섰다.

재단은 지난 23일 인천광역시 옹진군 연평도를 찾아 국가유공자 및 지역주민 150여 명을 대상으로 한방 의료봉사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한방 의료봉사에는 자생의료재단 신민식 사회공헌위원장(잠실자생한방병원장)과 국가보훈처 이제복 인천보훈지청장을 비롯해 강남·부천·잠실자생한방병원 의료진 및 임직원 17명이 참여했다. 봉사단은 연평도 내 연평종합회관에 임시진료소를 열고 환자별 맞춤형 문진을 진행한 뒤 침치료, 한약 처방 등 한방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의료지원은 참전용사들을 예우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정착시키고 나라를 위해 헌신한 국가유공자들을 잊지 않기 위해 자생의료재단이 전개하는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다.

자생의료재단은 연평도 포격전 직후인 2010년에 이어 2015년에도 연평도를 방문해 의료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이외에도 6·25 참전유공자 100명을 대상으로 전국 자생한방병원·자생한의원을 통해 3억원 규모의 의료지원을 실시하는 등 국가유공자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적극적으로 이어 나가고 있다.

또한 이번 봉사활동은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서해5도에 속하는 연평도를 직접 방문해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연평도는 상주하는 전문 의료인력이 부족한 탓에 ‘의료서비스의 오지’라고도 불리는 만큼 자생한방병원의 방문은 큰 환영을 받았다.

신 위원장은 “의료 인프라 부족에 어려움을 겪는 연평도 주민분들을 위해 국가보훈처와 함께 이번 한방 의료봉사를 계획했다”며 “연평도 포격전 이후 12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 그날의 아픔이 남아있는 지역 주민분들에게 또 다른 의미의 치유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평포격전은 지난 2010년 11월 23일 북한이 연평도를 선전포고 없이 포격 도발한 사건으로 민간지역까지 포격이 이어져 민간인 사망자까지 발생한 사건이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