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바이낸스 업계 살리기 위해 10억 달러 기금 조성 나섰다[글로벌포스트]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최고경영자)와 샘 뱅크먼-프리드 FTX 전 CEO /사진=연합뉴스
자오창펑 바이낸스 CEO(최고경영자)와 샘 뱅크먼-프리드 FTX 전 CEO /사진=연합뉴스


【실리콘밸리(미국)=홍창기 특파원】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가 10억 달러(약 1조3500억 달러) 규모의 기금을 조성한다. 바이낸스의 기금 조성은 FTX가 파산보호를 신청한 후 가상자산 업계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이다. 실제로 FTX의 파산보호 신청 후 이 거래소에 투자하는 등 거래했던 제네시스 트레이딩, 블록파이 등 가상화폐 대부업체들도 파산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자오창펑 "투자펀드 아닌 도움주기 위한 기금" 강조

2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바이낸스 자오창펑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10억 달러(약 1조3500억 달러) 규모의 산업 회복 기금 조성 계획을 밝혔다. 그는 필요할 경우 산업 회복 기금을 추가로 조성하겠다고도 했다. 산업 회복 기금을 20억 달러로 늘릴 수도 있다고 자오창펑은 덧붙였다.

이를 위해 가상자산 벤처캐피털 점프 크립토, 폴리건 벤처스, 애니모카 브랜드 등 가상자산 투자회사로부터 5000만 달러(약 666억 원)의 약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자오창펑은 지난 14일(현지시간) 가상자산 위기 확산과 관련, "일부 연쇄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다.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악영향을 줄일 것이다"며 가상자산 산업 회복 기금을 설립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자오창펑은 "이 기금은 투자 펀드가 아니다"면서 "자신이 잘못해서가 아니라 중대한 단기적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한 가상자산 기업과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 기금이 6개월 정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추가 기금 조성을 위해 투자자 신청을 받고 있으며 약 150개 기업이 이미 신청했다"고 덧붙였다.

뱅크먼-프리드 "시간 좀 더 있었다면 FTX 구할수 있었다"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자산 거래소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가 파산보호 신청에 들어가기 전 시간이 좀 더 있었더라면 FTX를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 3대 가상가상 거래소 중 하나였던 FTX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유동성 위기에 직면하면서 파산법 11조(챕터 11)에 따른 파산보호를 신청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뱅크먼-프리드는 지난 22일(현지시간) 직원들에게 편지를 보내 "내가 파산보호 신청 문서에 서명한 지 불과 8분 뒤에 수십억 달러를 조달할 수도 있었던 소식이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일이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돌아갈 수 있다면 다시 뭐라도 하고 싶다"며 "여러분은 나의 가족이었는데 나는 그것을 잃어버렸고 나의 예전 집은 빈 창고가 됐다"고 했다.

그는 편지에서 "여러분 모두와 고객들에게 발생한 일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면서 "내가 좀 더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고 후회했다.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자산 거래소 FTX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한 가상자산 거래소 FTX /사진=로이터연합뉴스


theveryfirst@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