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출근길money]기준금리 3.25%시대..얼마나 더 오를까

한은의 최종 금리 3.5~3.75% 될 것으로 전망
[파이낸셜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전날 기준금리를 연 3.0%에서 3.25%로 0.25%포인트 인상한 단행한 가운데, 한은의 최종 금리가 3.5~3.75%가 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25일 금융시장에 따르면 채권 시장 전문가들은 한은 금통위가 내년 상반기 기준금리를 1~2차례 더 올려 3.5~3.75%가 된 후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마무리 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금통위는 24일 기준금리를 3.0%에서 3.25%로 0.25%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4월부터 사상 첫 여섯 차례 연속 인상이다. 금통위는 이날 발표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국내경제의 성장률이 낮아지겠지만 물가가 목표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높은 오름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당분간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당분간은 3~4개월을 뜻한다.

최종 기준금리 수준에 대해서는 금통위원들 간 의견이 엇갈렸지만 대체로 3.5% 내외에서 형성됐다.

전문가들은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경로, 국내 소비자물가, 단기 자금시장 현황 등이 향후 금리인상 지속 여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김지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상황이 점점 나아지고는 있으나 마음 편히, 오래도록 금리가 하락할 수 있는 여건은 아직 아니다"며 "기자회견 내용을 뜯어보면 최종 기준금리에 대한 이견은 다양하고, 그 이견의 전제 또한 불확실한데 만약 12월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매파적 발언으로 환율 변동성이 또다시 높아지는 등 전제가 변화한다면 등 3.5%로 기준금리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며 3.75%까지 열어 둬야 한다"고 말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이 10월 고점대비 큰 폭으로 하락하고, 단기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크게 확대되면서 한은의 금리인상 속도조절 가능성이 커졌지만 대내외 요인을 종합해 볼 때 최종 기준금리 수준이 3.75%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최근 국고채 금리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CP(기업어음) 등 단기자금 시장 금리는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는 등 크레딧 시장 불안심리가 이어지고 있고, 성장률도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최종 기준금리가 3.5%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민지희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내년 중반까지 미 연준의 긴축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판단돼 내년 1월 금통위에서 3.5%까지 기준금리가 인상되면 한은이 추정하는 중립금리 수준을 크게 웃도는 레벨이 될 것"이라며 "이 경우 금통위의 추가 금리인상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이번 금리 인상 국면에서 최종 기준금리가 3.5%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김지만 삼성증권 연구원은 "기준금리가 내년 1월 0.25%포인트 추가 인상을 통해 3.5%에 도달한 후 그 후에는 동결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