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2 n번방 주범 '엘', 호주 경찰 공조해 잡았다

한국 경찰과 호주 경찰의 합동 작전으로 '제2 엔(n)번방 사건'의 주범으로 알려진 '엘(가명)'이 검거됐다. 호주 시드니 교외 엘의 주거지에서 한국과 호주 경찰이 체포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서울경찰청 제공
한국 경찰과 호주 경찰의 합동 작전으로 '제2 엔(n)번방 사건'의 주범으로 알려진 '엘(가명)'이 검거됐다. 호주 시드니 교외 엘의 주거지에서 한국과 호주 경찰이 체포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서울경찰청 제공
[파이낸셜뉴스] '제2 엔(n)번방 사건'의 주범으로 알려진 '엘(가명)'이 호주에서 검거됐다.

서울경찰청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20대 A씨를 호주 경찰과 현지 합동 수사를 통해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국내에서 '엘'이라는 별칭으로 알려진 A씨는 지난 2020년 12월말께부터 지난 8월 15일까지 아동청소년 9명을 협박해 알몸이나 성착취 장면을 촬영해 1200여개의 사진 및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19년 'n번방' 사건을 공론화한 '추적단불꽃'을 사칭해 피해자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8월 말 텔레그램을 탈퇴하고 잠적했다.

경찰은 A씨의 신원을 특정 후 체포영장을 발부 받아 인터폴 적색수배를 했다. 이어 호주 경찰과 합동으로 개시한 작전(작전명 인버록)에 따라 지난 23일 서울청 사이버범죄수사대 수사관 참여하에 호주 경찰이 시드니 교외에 있는 A씨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 후 체포해 구금 중이다.

이날 브리핑에서 경찰 관계자는 "한국 경찰이 호주 경찰의 협조하에 호주에 파견돼 범인을 검거에 기여한 첫 사례"라며 "아동성착취 피해자들의 신원 추가 확인, 휴대전화 등 포렌식 결과 분석을 비롯해 한국 측 수사기록을 토대로 호주 경찰이 A씨를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및 제작 협의'로 기할 수 있도록 호주 경찰과 긴밀히 협력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경찰청은 A씨에 대한 여죄를 명확히 한 후 범죄인 인도 절차를 통해 한국으로 송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송환 시점은 유동적인 상황이다.

아울러 서울경찰청은 A씨와 함께 피해자를 유인·협박하는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15명을 검거해 13명을 송치(구속 3명)하고 나머지 2명은 계속 수사 중이다.
또 A씨 제작한 영상을 판매·유포·소지·시청하거나 피해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한 사람 등 10명을 추가 검거해 8명을 송치(구속 3명)하고 나머지 2명은 계속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 지원을 위해 영상 모니터링과 삭제, 법률지원, 심리상담 등을 하고 있다. 영상의 경우 629건을 삭제·차단했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협의해 사이버성폭력범죄로 고통당한 피해자 보호에 적극 앞장설 예정"이라고 했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