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롯데정보통신 '이대호 NFT' 내놓는다

롯데정보통신이 발행하는 '이대호 NFT'. 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이 발행하는 '이대호 NFT'. 롯데정보통신


[파이낸셜뉴스] 롯데정보통신은 롯데자이언츠와 함께 이대호 선수의 은퇴를 기념하기 위해 '이대호 대체불가능토큰(NFT)'을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지난 7월 블록체인 전문기업과 MOU를 체결, NFT 사업을 본격화해 나가면서 이번 이대호 NFT를 발행하게 됐다.

'이대호 NFT'는 이대호 선수 은퇴 기념 유니폼 및 포토전시회 사진 경매 낙찰자들을 대상으로 포토카드형 인증서 형태로 한정 발행될 예정이다.

포토카드에는 은퇴식 슬로건인 'RE:DAEHO' 와 함께 이대호 선수의 현역 시절 모습을 담았다. 또 이대호 선수의 사인과 함께 '조선의 4번 타자', '자이언츠 영원한 10번', '거인의 자존심', '롯데의 심장' 등 4개의 카테고리로 포토카드가 발행된다.

또한 롯데정보통신 측은 내년 1월 중 실제 상용 거래가 가능한 마켓플레이스를 오픈해 롯데그룹 계열사들과 협업한 다양한 종류의 NFT를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정보통신 관계자는 "이번 NFT 발행은 향후 NFT 생태계 구축을 위한 시작점으로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스포츠, 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멤버십 기반 토큰 등 다양한 분야에서 NFT 사업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G-LOVE 1차 유니폼 경매'는 이달 25일 10시부터 28일 12시까지 온라인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관련 내용은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및 APP에서 확인할 수 있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